최종편집 : 2024-04-20 08:35 (토)
정동영, '건지산 보듬고, 오송로 완전 개통할 터'
상태바
정동영, '건지산 보듬고, 오송로 완전 개통할 터'
  • 윤동길 기자
  • 승인 2024.02.20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부권 교통난 해소 대책 20년 방치된
오송로 완전 개통해 조경단까지 연결
건지산로 개통은 자연경관 파괴, 철회
20일 정동영 예비후보는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건지산 생태계가 도로라는 토건작업으로 훼손되는 것을 원하는 사람은 한 명도 없을 것이다"면서 "토막도로로 방치돼 있는 오송로를 어린이회관 4차선 도로와 연결시키는 대안을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20일 정동영 예비후보는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건지산 생태계가 도로라는 토건작업으로 훼손되는 것을 원하는 사람은 한 명도 없을 것이다"면서 "토막도로로 방치돼 있는 오송로를 어린이회관 4차선 도로와 연결시키는 대안을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더불어민주당 전주병 정동영 예비후보는 북부권 교통난 해소 대책으로 20년간 미개통 된 '오송로-어린이회관 4차선 도로-조경단'을 잇는 남북 혈맥도로를 완성시켔다고 밝혔다. 

20일 정동영 예비후보는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건지산 생태계가 도로라는 토건작업으로 훼손되는 것을 원하는 사람은 한 명도 없을 것이다"면서 "토막도로로 방치돼 있는 오송로를 어린이회관 4차선 도로와 연결시키는 대안을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오송로는 전체 2.2km 구간으로 동부우회도로를 출발해 송천 신일아파트와 현대 4차 아파트까지 개설됐지만 어린이회관까지 760m 20여년간 미개통된 채 방치된 상태이다. 미 개통된 구간이 연결된 동부우회도로-신일아파트-현대4차 아파트-어린이회관-조경단 등을 잇게 된다. 

정 후보는 "오송로 완전 개통에 100억원의 예산 소요가 추정되며, 도로 예정구간은 공원지역이 많아 공원일몰제 시행에 따라 전주시가 토지보상을 하고 있다"면서 "도로 건설예산만 확보하면 언제든지 착공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정 후보는 종전에 건지산로 개통의 필요성을 제기한 것과 관련 "지난 2017년 이후 중단된 건지산로는 사실상 백지화된 상태로 교통편익도 중요하지만 자연환경 보호가 더욱 중요하다"고 종전의 건지산로 개통 공약은 철회했다. 

이날 정 후보는 오송로 완성과 함께 천마지구 동서축 도로를 기부채납 방식으로 연결시키는 방안도 제시했다. 정 후보는 "오송로 완전 개통과 천마지구 동서축 도로 연결 등은 이미 도로계획이 마련돼 있는데 누구도 서두르는 사람이 없어 지금까지 방치됐다"고 강조했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
  • 맥주집창업 프랜차이즈 '치마이생', 체인점 창업비용 지원 프로모션 진행
  • 스마트365잎새삼, 스마트팜을 통해 3년간 확정 임대료 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