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9 00:53 (금)
전북대병원, 유전성 혈관부종 환우회 설명회
상태바
전북대병원, 유전성 혈관부종 환우회 설명회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4.01.30 0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병원 전북특별자치도 아토피·천식 교육정보센터(센터장 김소리)는 ‘유전성 혈관부종 환우회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유전성 혈관부종은 얼굴과 사지가 부풀어 오르고 때론 심한 복통으로 고통받는 질환으로 인구 5만 명당 1명꼴로 생기는 희귀 유전질환이다. 국내에 약 1,000명 정도의 환자가 있을 것으로 추측되지만 진단된 환자는 약 91명에 불과하다.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는 의료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가족 단위 검사를 통한 조기진단은 적절한 예방관리와 치료로 이어져 질환으로 인한 증상을 관리할 수 있다.

이에 전북병원은 전북대학교 국제컨벤션센터 세미나실에서 열린 이번 설명회를 열고 전북지역 유전성 혈관부종 환우, 가족들, 지역주민을 위해 유전성 혈관부종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공유했다.

전북특별자치도 아토피·천식 교육정보센터가 주최, 전북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서울대학교 알레르기 및 임상면역연구소,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전북지회가 주관한 가운데 유전성 혈관부종 환우회 회원, 가족, 지역주민, 의료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전북대병원 김소리 교수의 ‘유전성 혈관부종의 조기진단과 가족 검사의 필요성’, △서울대병원 강혜련 교수의 ‘유전성 혈관부종 치료제 최신 동향’에 대한 강연을 시작으로 △한국 유전성혈관부종 환우회 민수진 회장의 ‘유전성 혈관부종 환우회 이야기’가 이어졌다.

이어 강혜련 교수를 좌장으로 ‘유전성 혈관부종 진단과 관리‘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유전성 혈관부종의 최신 연구와 관리 현황, 진단 및 치료의 최신 동향과 전망 등을 주제로 다양한 의견들이 오갔다.

김소리 센터장은 “아토피·천식 교육정보센터는 전라북도특별자치도 지역민의 건강한 삶을 위해 앞으로도 계속 알레르기 질환에 대한 정보 제공 및 진료 연계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남경호 목사, 개신교 청년 위한 신앙 어록집 ‘영감톡’ 출간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
  • 맥주집창업 프랜차이즈 '치마이생', 체인점 창업비용 지원 프로모션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