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4 17:50 (금)
지역특화산업육성3.0 사업 예타 대상 선정...전북 5개 사업 포함
상태바
지역특화산업육성3.0 사업 예타 대상 선정...전북 5개 사업 포함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3.11.01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비수도권 지자체가 함께 추진하는 '지역특화산업육성3.0(R&D)'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됐다.

여기엔 전북의 주력사업 5개도 포함돼 해당 사업들의 생태계 구축에도 속도가 날 전망이다.

지난달 30일 중기부는 지역특화산업육성3.0(R&D) 사업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올해 마지막 국가연구개발사업평가 총괄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윤석열 정부의 지방시대 실현을 위한 주요 이행과제 중 하나로, 지역별 주력산업을 추진하는 중소기업 간의 공동 기술개발을 국가와 지자체가 지원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특히, 비수도권 14개 시·도 및 지역중소기업 요구에 따라 기획된 만큼 지역주력산업 분야 중소기업 중심의 협력생태계를 강화해 지역경제 성장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은 2030년까지 국비 7876억원, 지방비 3376억원, 민자 3751억원 등 총사업비 1조5003억원이 투입되는 규모로 예상되며 제5차 과학기술기본계획과 제6차 지방과학기술진흥종합계획 등에 반영됐다.

중기부는 지난해 9월부터 지역주력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기존 48개 지역주력산업을 41개 지역주축산업과 19개 미래신산업으로 전면 개편하는 안을 올해 2월 발표한 바 있다. 

과학기술정책연구원이 시행할 예정인 예비타당성조사에선 지역특화산업육성3.0(R&D) 사업에 대한 경제성·정책성·지역균형발전 분석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되는 만큼, 이것까지 통과되면 2025년부터 2030년까지 본격 추진된다. 

전북의 지역주력산업은 총 5개로 이 중 주축사업에는 △농생명바이오 △특수목적용지능형기계부품 △탄소융복합소재가 있으며, 미래신산업 분야엔 △수전해수소생산 △리튬이온전지 및 핵심소재가 포함됐다.

김우중 중소벤처기업부 지역기업정책관은 "지역특화산업육성3.0(R&D) 사업을 통해 지역과 함께 협력해 지역주력산업 생태계 강화와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며 "예타 통과를 위해 총력을 다해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
  • 눈에 보이지 않는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 들리지도, 닿지도 않는 키오스크...장애인 배려 절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