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6 17:44 (월)
LG헬로비전 전기차 충전기 사업, LGU+로...노조는 "결사 반대"
상태바
LG헬로비전 전기차 충전기 사업, LGU+로...노조는 "결사 반대"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2.11.15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충전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는 LG유플러스가 자회사인 LG헬로비전의 전기차 충전기 사업 인수를 조율하는 과정에서 LG헬로비전 노조와 충돌을 빚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전기차 시대를 맞아 팽창하는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개발한 전기차 충전 토탈 솔루션 '볼트업' 애플리케이션의 출시를 앞두고 최근 LG헬로비전의 전기차 충전기 설치 사업부서와 인력을 인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G유플러스는 오는 24일 이사회를 열고 실질적 인수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지만, LG헬로비전 노조가 전기차 충전 사업부 분할 매각에 대한 강경한 반대 입장을 내놓고 있어 시행까지 난항이 예상되고 있다.

LG헬로비전 노조는 "모회사라고 해서 자회사의 미래 사업을 가져가면 회사의 미래 먹거리가 남아나질 않을 것이다“며 "LG헬로비전 사업부 신규 인력 충원 없이 퇴사만 받는 형태로 사실상 구조조정을 시행 중인 상황인데, 이렇게 자회사 구조조정을 계속하면서 미래 사업을 가져갈 거면 차라리 LG유플러스와 LG헬로비전을 합병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노조는 전기차 충전기 사업부서와 인력이 LG유플러스로 넘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다음 주부터 LG유플러스 용산 사옥 앞에서 지속해서 집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지주사가 있는 LG 여의도 사옥에서 집회를 진행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

한편, 전기차 충전사업은 현재까지 수익이 나기 어려운 구조지만 미래를 내다보고 미래 먹거리 사업을 선점하기 위해 SK·LG·롯데·한화·GS 등 한국 굴지의 대기업들이 중소기업을 인수하거나 계열사 인프라를 통한 확장을 꾀하며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상태다.

독일 컨설팅 회사 롤랜드버거에 따르면 글로벌 전기차 충전 인프라 시장 규모는 2023년 550억달러(약 76조원)에서 2030년 3250억달러(450조원)로 성장할 것으로 추정된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특례보금자리론 접수 시작, 온라인 신청방법 어떻게?
  • '사소한(SASOHAN)’, 2023 한국소비자베스트브랜드대상 수상  
  • 정부,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박차
  • 개 같지 않는 개
  • 김제시, 김제지평선일반산업단지 상업용지 매각
  • 피토틱스, 브랜드데이 ‘위편한 그린세라 4+2’ 특가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