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00 (금)
익산 조직 폭력 패싸움…CCTV 떼간 조직원 1년 6개월 선고
상태바
익산 조직 폭력 패싸움…CCTV 떼간 조직원 1년 6개월 선고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2.09.12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월 발생한 '익산 장례식장 조폭 패싸움' 사건과 관련해 폐쇄회로(CC)TV 본체를 떼간 조폭 1명이 실형을 선고 받았다.

전주지법 군산지원 형사2단독(부장판사 강동원)은 증거은닉 혐의로 기소된 조직폭력배 A씨(36)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6일 오전 4시 19분께 익산시 동산동의 한 장례식장에 설치된 CCTV 본체를 떼간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자신이 속한 구시장파와 역전파간의 패싸움 모습이 장례식장 CCTV에 담긴 것을 알아채고 처벌을 받을 것을 우려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사건은 구시장파 조직원을 조문하는 과정에서 시비가 붙으며 발생했다.

구시장파와 역전파 조직원 등 50명은 야구방망이 등의 둔기와 흉기를 들고 싸움을 벌였다.

이후 A씨는 패싸움이 끝나자 조직원 2명과 함께 장례식장 CCTV 본체를 가져간 것으로 밝혀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은닉한 증거와 관련된 형사사건이 매우 중대하다"면서 "수사기관이 CCTV 본체 1대에 담겨 있던 영상을 미리 입수해 증거 은닉의 목적이 달성되지 못한 점과 피고인이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
  • 한강변 개발입지에 대규모 재개발 추진 호재…자양2동 ‘자양 리버탑’ 분양
  • 올해 에코시티 내 마지막 일반분양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심의 완료
  • MOSDEX, FTX에서 차익거래 중단 발표
  • “사고 나면 누가 책임?” 시민안전 위협하는 전주 감나무골 철거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