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9:00 (금)
욕설한 친형 둔기로 살해한 50대 동생, 항소심도 10년형
상태바
욕설한 친형 둔기로 살해한 50대 동생, 항소심도 10년형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2.07.17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에 취한 형이 욕설을 하자 둔기로 살해한 5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부장판사 백강진)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A(54)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피고인의 항소를 기각, 징역 10년을 선고하고 치료감호를 명령한 원심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 25일 오후 8시 20분께 정읍시 자택에서 술에 취한 형 B(60대)씨의 머리 등을 둔기로 수차례 내려쳐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병원으로 옮겨진 B씨는 사건 발생 이틀 뒤 결국 숨졌다.

조사 결과 평소 B씨가 만취해 어머니에게 행패를 부리는 것에 불만을 품고 있었던 A씨는 범행 당일에도 형이 같은 행위를 반복하면서 자신에게 욕을 하자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심신미약 상태였지만, 피해자로부터 욕설을 듣고 화가 나 우발적으로 살해해 참작할 사유가 있는 살인 범행으로 보기 어렵다"면서 "피해자로부터 장기간 지속적인 육체적·정신적 피해를 당한 것 등 피해자의 귀책 사유로 인정할 만한 증거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사건 변론에 나타난 제반 양형조건을 비춰볼 때 원심의 형이 너무 무거워 부당하다고 볼 수 없다"고 판시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
  • 한강변 개발입지에 대규모 재개발 추진 호재…자양2동 ‘자양 리버탑’ 분양
  • 올해 에코시티 내 마지막 일반분양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심의 완료
  • MOSDEX, FTX에서 차익거래 중단 발표
  • “사고 나면 누가 책임?” 시민안전 위협하는 전주 감나무골 철거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