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3 11:55 (월)
[칼럼] 여름 철 불청객 하지정맥류, 환자 더 증가하는 이유
상태바
[칼럼] 여름 철 불청객 하지정맥류, 환자 더 증가하는 이유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2.07.11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하정외과 강남점 나창현 원장
서울하정외과 강남점 나창현 원장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다가왔다. 변덕스럽고 기온과 습도가 높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지만 전국 각지로, 해외로 휴가를 떠나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다. 여름이 되면 자외선에 장시간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하고 전반적인 건강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특히 여름 철이 되면 하지정맥류 환자가 증가한다. 기온이 상승하면서 혈관이 확장되고 다량의 혈액이 하지에 몰리는데, 정맥 내 판막이 손상되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으면 하지정맥류로 이어지게 된다.

판막은 혈액이 역류하지 않도록 하는 역할을 하는데, 심장에서 나온 혈액이 다리를 지나서 다시 심장으로 돌아가도록 한다. 만약 판막이 손상되거나 제 기능을 하지 못하면 다리에 혈액이 고이고 역류하면서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초기 증상일 때는 별다른 불편함이 없어 방치하기 쉽다. 증상이 점차 악화되면 다리 저림이나 냉증이 심해질 수 있고 수면 중 다리에 쥐가 나는 증상이 빈번해질 수 있다. 또한 통증이 악화되거나 혈관이 돌출되는 등 여러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하지정맥류가 의심된다면 병원에서 검사한 후 치료해야 한다. 이는 진행형 질환이므로 초기 단계일 때는 생활관리만으로 충분하지만 증상이 이미 많이 진행된 후에는 치료로 개선해야 한다.

초기에 치료할수록 간단한 방법으로 개선할 수 있으며 레이저를 비롯한 고주파, 베나실, 혈관경화요법 등 각각에게 맞는 치료법으로 개선해야 한다. 치료 후에는 꾸준한 생활 관리를 통해 재발을 방지하는 게 중요하다. 보통 꽉 끼는 옷이나 부츠를 즐기거나 다리꼬기, 양반다리 등 하체순환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는 습관이 원인이 되므로 관련 문제를 개선하는 게 중요하다.

하지정맥류는 일상 속에서 예방해야 하며 하체 스트레칭을 자주 하면서 혈액순환이 원활해지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 한 번 발생하면 치료 및 생활관리로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글 : 서울하정외과 강남점 나창현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규제지역 수혜 기대...대방건설 ‘평택 고덕 디에트르’ 주목
  • 규제완화를 통한 LTV상향, 주택담보대출비교를 잘해야
  • 발길 몰리는 평택 고덕신도시…대방건설, ‘디에트르’ 분양 예정
  • 규제 완화, 우리 아파트 주택담보대출LTV가 상향된다
  • 신천지예수교회 이만희 총회장...수장절 온라인 세미나 개최
  • 동상이몽 이현이 테일러 푸룬, 어디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