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8 18:39 (월)
완주군 재택치료자 현원 2,000명 기록
상태바
완주군 재택치료자 현원 2,000명 기록
  • 서병선 기자
  • 승인 2022.03.14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후 8시 현재 누적 7,500명 상회, 집중관리군도 5명 중 1명 해당

완주군의 재택치료자 현원이 2,000명을 기록하며 집중관리군과 일반관리군의 생활수칙 준수가 더욱 강조되고 있다.

14일 완주군보건소에 따르면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증가와 함께 누적 재택치료자도 전날 오후 8시 기준으로 총 7,500명을 넘어섰고, 신규와 해제를 더하고 뺀 현원도 2,000명을 기록했다.

이 중에서 일반관리군은 1,562명으로 전체 현원의 78.1%를 차지했고, 집중관리군도 438명(21.9%)으로 재택치료자 5명 중 1명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 재택치료자는 13일에만 360명을 넘어설 정도로 증가하고 있어 재택치료자 생활수칙 준수가 중요한 과제로 등장하고 있다.

재택치료자의 경우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출근이나 불가피한 외출을 해야 할 경우 KF94(또는 이와 동급) 마스크를 착용하거나 타인과의 대면접촉을 최소화하고, 사적 모임과 고위험시설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 

가족 간 전파 예방을 위해서는 동거인은 확진자와 철저히 공간을 분리해 생활해야 하며, 확진자와 마주칠 경우 KF94(또는 동급)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해야 한다. 

확진자와 같은 공간에서 식사를 하거나 활동을 절대로 하지 않도록 해야 하며, 환기와 표면소독(소독티슈 등을 이용)을 자주 실시해야 한다. 환기는 하루에 최소 3회 이상, 10분 이상 환기, 환기설비가 있을 경우 상시 가동해야 한다.

재택치료자의 건강 관리를 위해서는 매일 아침·저녁 자신의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발열이나 기침 등 증상이 관찰되면 가까운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 코로나19 의심 증상은 37.5도 이상의 발열이나 기침, 호흡곤란, 오한, 근육통, 두통, 인후통, 후각·미각 소실 등이다. 

발열 등 증상으로 진료나 처방이 필요한 경우 평소 이용하는 병·의원을 방문해 필요한 진료를 받도록 한다. 

완주군은 의료적 상담 이외에 생활안내나 의료이용 방법, 격리기간·해제, 생활지원금 등 궁금하신 사항은 자체 중인 ‘재택치료 행정안내센터’에 문의하면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거주지 제한 없는 ‘e편한세상’ 오션뷰 아파트 관심
  • 악몽된 핼러윈… 서울 이태원 압사 참사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역세권 인기 지속…‘더파크 비스타 데시앙’ 본격 분양에 관심 집중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모두그램’, 한국인 팔로워 서비스 품질개선
  • 한강변 개발입지에 대규모 재개발 추진 호재…자양2동 ‘자양 리버탑’ 분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