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17 04:37 (일)
정읍시립박물관에 유물 기증 이어져
상태바
정읍시립박물관에 유물 기증 이어져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1.09.15 0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택수 정읍사문화제 제전위 이사장 등 6명 181점 기증받아
유성길씨 기증 유물
유성길씨 기증 유물
조택수 이사장 기증 유물
조택수 이사장 기증 유물
이건웅씨 기증 유물
이건웅씨 기증 유물
곽규 김금숙 부부 기증 유물
곽규 김금숙 부부 기증 유물

정읍시립박물관에 지역민의 유물 기증이 이어지고 있다. 시립박물관은 지난 3월부터 현재까지 6명의 기증자로부터 총 181점의 유물을 기증받았다.

올해 최초 기증자인 유성길씨는 전북의 대표적인 화가인 토림 김종현 선생(1912~1999)의 그림을 기증했다.

토림 김종현 선생은 정읍 출생으로 1944년 조선총독부가 주최한 조선미술전람회에 입선하고, 이후 국전에도 입선했다.

산수, 영모, 화조, 인물 등에 능했으며, 특히 설경산수를 잘 그려 심향 박승무의 뒤를 잇는 화가로 인정받았다.

정읍사문화제 제전위원회 조택수 이사장은 공직생활을 하신 아버지의 공무원증(정읍군)포함한 공직생활 자료 106점과 할아버지 유품인 의학서 방약합편 등 15점을 기증했다.

특히, 아버지의 공직생활 자료는 1950년부터 1990년대까지 정읍의 행정역사가 담긴 기록으로 과거 공무원의 모습을 복원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건웅씨는 조선 후기 유학자 우암 송시열 선생이 1689(숙종 15) 귀양지인 제주도에서 서울로 이송 도중 정읍에서 사약을 받고 숨을 거두기까지의 과정이 기록된 자료 등 관련 유물을 기증했다.

유물은 정읍시 수성동에 위치한 송우암 수명 유허비(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50)와 함께 정읍과 우암 송시열의 흔적을 복원할 수 있는 소중한 자료다.

태인 독립운동가 김부곤 후손인 곽규·김금숙 부부는 아버지와 정읍 출신 서예가 몽련 김진민의 아버지 김수곤 선생이 함께 찍은 사진을 기증했다.

또한 김부곤 선생이 1940년대 국회의원 출마 당시 사용한 사무소 현판 등 김부곤 선생과 관련한 자료를 기증했다.

3년째 기증을 이어오고 있는 ()정읍역사문화연구소 김재영 이사장이 올해도 내장산과 정읍 무형문화재 음반 등 근·현대 자료를 전달했다.

기증된 유물은 기증자의 뜻에 따라 시립박물관의 각종 전시와 학술·교육 자료로 유용하게 활용될 예정이다.

기증자에게는 박물관 특별행사 초청과 발간물을 제공하며, 특히 기증자의 높은 뜻을 기리기 위해 박물관 명예의 전당에 명패를 게시하는 등 특별 혜택이 주어진다.

한편, 정읍시립박물관은 정읍의 위상과 역사·문화 정체성 확립을 위해 선사시대부터 근·대까지 정읍 역사를 오롯이 담고 있는 유물의 기증을 기다리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정읍시립박물관(063-539-6792)으로 문의하면 된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칼럼]재발 잦은 신경성위염 원인, ‘담 독소’ 의심해봐야
  • 편평사마귀, 정확하게 알고 치료하자!
  • 분양시장 견인하는 비규제지역…4분기 아파트 분양 4500가구 이를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