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8 11:18 (토)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을 제20대 대선공약으로"
상태바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을 제20대 대선공약으로"
  • 한용성 기자
  • 승인 2021.08.01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인홍 무주군수, 31일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도당 위원장 · 안호영 의원 만나

 

황인홍 무주군수가 지난 31일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김성주 위원장과 안호영 국회의원을 김성주 지역사무소에서 만나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사업”을 제20대 대선공약으로 채택해줄 것을 건의했다. 

이 자리에는 무주군민들로 구성된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 추진위원회 정진옥 위원장과 위원들, 그리고 무주군 관계자들이 함께해 열망을 더했다. 

황인홍 군수는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는 비용이 아니라 태권도와 태권도 종주국, 태권도 성지 전북(무주)의 미래를 위한 투자라는 것을 강조하며 전북도당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2015년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설립 타당성 연구용역을 실시해 긍정적 결과를 얻었던 점, △제5차 국토종합계획(2020~2040)에 ‘무주태권시티 조성으로 국제 성지화 완성’에 대한 내용이 반영돼 있는 점, 

△무주가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사업을 핵심으로 한 “Again 태권도를 위한 U-프로젝트”를 문화체육관광부에 공식 제안한 점 등을 들어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사업”이 대선공약에 꼭 들어가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다.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는 국제 태권도 지도자를 양성하는 ‘대학원대학’ 개념의 전문 교육기관으로 무주군은 지난해 10월부터 사관학교 설립 지지 국민 서명운동을 진행 중이다.   

또 4월에는 무주군민들로 구성된 국제 태권도서관학교 설립 추진위원회를 결성해 여론 형성 기반을 다지며 내실 있는 홍보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태권도계를 결집시키기 위해 세계태권도연맹(2.4.)과 국기원(3.9.), 대한태권도협회(3.31.)등과도 업무 협약을 맺었으며 전북 시장 · 군수협의회와 시 · 군 의회 의장단협의회에서도 나서 사관학교 설립이 국가사업으로 추진돼야한다는 건의문을 청와대와 국회, 문체부, 각 정당에 전달한 상태다. 

지난 6월에는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을 현실화시키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에 “Again 태권도를 위한 U-프로젝트(이하 U-프로젝트)”로 명명한 정책 제안서를 공식 제출했다.

U-프로젝트는 말굽자석의 모양과 원리를 적용한 사업 개념으로 ‘U’의 의미는 ‘Universe(전 세계, 전 인류)로 자석의 ’N극’은 North Korea(북한), ‘S극’는 South Korea(남한)’이라는 의미를 부여했다. 궁극적으로는 세계가 하나 되고(ONE WORLD) 남과 북이 하나(ONE KOREA)돼 남 · 북한 평화 정착 기반을 조성하고 세계 평화에 기여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부영그룹, 가을장마 및 태풍 대비 재해 예방 위해 선제적 대비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8월 분양, 삼성동 ‘위레벤646’… 도시형생활주택에 한강 조망권까지 누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