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2 22:58 (수)
정읍시, 무성서원 주변마을 주거환경 개선 본격
상태바
정읍시, 무성서원 주변마을 주거환경 개선 본격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1.07.28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사업비 24억 투입…노후주택과 안전시설 정비 등 생활 인프라 확충

정읍시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무성서원(武城書院, 사적 제166) 주변마을 주거환경 개선사업에 나선다.

시는 전라북도 공모사업인 칠보면 원촌마을 아름다운 주거경관 개선사업과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공모사업인 동편마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무성서원 주변 환경을 개선하고 쾌적한 관광지로 변화시켜 사적의 가치와 위상을 높이고, 더 많은 관광객이 찾아올 수 있도록 역사·문화·관광을 자원화하겠다는 취지다.

또한 농촌지역의 주거경관과 생활여건 개선을 통해 농촌다움을 찾고 거주지의 매력을 높이는 것은 물론 관광객 유치와 인구유입 촉진을 통해 농촌지역을 활성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를 위해 총사업비 24억원을 들여 무성서원 주변마을 노후주택 정비, 슬레이트지붕 량과 도색, 담장·축대 정비, 안전시설 정비, 방범용 CCTV 설치 등을 통해 안전하게 살 수 있는 마을을 구축한다.

또한 안길 포장과 공동창고 조성, 마을회관 수선, 스토리텔링 벽화 조성 등 생활 인프라 확충과 마을 자원관리에 주력한다.

이와 함께 주민역량 강화와 휴먼케어 프로그램을 반영해 주민이 희망하는 마을축제 등을 개최하고, 지속가능한 마을사업이 될 수 있도록 마을공동체 활성화도 지원한다.

원촌마을은 7월 내 기본계획 승인 신청 후 8월부터 사업에 착공, 올해 12월 준공할 예정이다.

동편마을은 4개년 공모사업으로 8월부터 10월까지 실시설계 용역을 마무리해 2023년도에 사업을 최종 완료할 계획이다.

유진섭 시장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무성서원이 자리하고 있는 원촌마을과 동편마을의 환경개선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정읍을 대표하는 농촌관광 마을로 발돋움 시키겠다고 밝혔다.

한편, 무성서원은 지난 20197월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도산서원 등 9곳과 함께 한국의 서원으로 세계유산 목록에 등재됐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라피아노 등 전성시대 맞은 ‘프리미엄 브랜드’ 타운홈 단지 시장 주목
  • 심장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급여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