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4 16:15 (토)
새만금청, 올해 말까지 새만금 방재숲 조성 마무리 한다
상태바
새만금청, 올해 말까지 새만금 방재숲 조성 마무리 한다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1.06.14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개발청은 올해 말까지 새만금 방재숲 조성을 마무리 짓겠다고 밝혔다.

14일 새만금청은 산림조합중앙회 전북지역본부에서 '새만금 방재숲 조성사업'의 설계방향을 모색하는 자문회의를 통해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새만금 에코숲 벨트 조성사업으로 불리는 이번 사업은 37억 6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부안군 불등마을에서 백련마을을 거쳐 비득치마을까지 총 3km(26ha) 구간에 수목을 식재한다.

이날 회의에는 전북도 산림환경연구소와 전북대학교, 순천대학교, 한국농어촌공사 등 사업 관계자들과 전문가 8명이 참석했다.

자문위원들은 "방재숲은 강풍과 비사, 비염 등의 재해를 막기 위해 해안에 조성하는 숲으로, 풍속을 약 70% 감소시켜 비산모래를 차단하는 효과가 있다"면서 "해안 방재숲 조성을 위해서는 식재 수종의 선정, 토양개량 및 식재기반 조성, 방풍책 등 시설물 설치 계획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올해 말까지 방재숲 조성이 완료되면, 기존 해안 숲의 다양한 나무와 숲이 어우러져 미래 친환경 마을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다"고 기대했다.

노유진 국제도시과장은 "비산모래로 인한 마을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방재숲 조성 사업에 전력을 기울이겠다"며 "지역 주민이 새만금 사업으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적극행정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정세균 전 총리 펜클럽인‘달려라 세균맨’발대식 성료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