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30 15:50 (금)
부안군-중국 안강시, 국제 우호교류 협약 체결
상태바
부안군-중국 안강시, 국제 우호교류 협약 체결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1.04.29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은 지난 28일 부안군청 대강당에서 중국 안강시와 국제 우호교류 협약을 체결했다.

 특히, 이번 행사는 비대면 영상회의로 진행되어 코로나19로 인해 그간 국제교류 사업이 어려움을 겪었던 가운데, 국제교류에 활력을 되찾았다는 데 의의가 있다.
 
부안군과 안강시는 양 도시의 우호증진과 상생발전을 위해 경제무역, 교육, 문화, 관광, 체육, 보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중국 안강시는 일대일로의 시작점이자, 중국 교통의 요충지이며 안정적인 농업을 바탕으로 신도시를 개발하는 등 발전가능성이 큰 도시 중 하나이다. 특히 양잠산업이 발달하여 부안군이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뽕산업과 관련한 교류를 희망하고, 2023년 부안군에서 개최하는 세계스카우트잼버리 대회에서 청소년 교류방안을 협의하기도 하는 등 부안군의 주요 사업과 행사에 관심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협약식 행사에 초청되어 참석한 장청강 주광주중국총영사는 “이번 우호협력 협약서 체결을 계기로 양 도시 간 인적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동발전을 추구하고, 한중양국의 발전 관계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한중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안강시와 우호교류협약을 체결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서로의 장점을 기반으로 다방면에서 협력할 수 있는, 함께 미래를 약속하는 소중한 동반자적인 관계가 되기를 희망한다” 고 말했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