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09 03:31 (화)
우석대, 건축문화상서 대상 등 은상, 특별상 휩쓸어
상태바
우석대, 건축문화상서 대상 등 은상, 특별상 휩쓸어
  • 윤가빈 기자
  • 승인 2014.11.05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5회 전라북도 건축문화상 계획설계부문 학생부
▲ 좌로부터 김재인 이진아 황혜진 이재업

우석대가 전북 건축문화상에서 대상을 비롯해 은상, 특별상 등을 휩쓸었다.

5일 우석대는 건축인테리어디자인학과가 제15회 전라북도 건축문화상 계획설계부문 학생부에서 대상을 비롯해 다수의 입상자를 배출했다고 밝혔다.

이재업, 김재인, 이진아 황혜진 학생은 고령화에 따른 노인 주거 복합시설인 ‘The essence of new rootage, 본질의 새로운 정착’을 출품해 대상을 수상했다.

이 작품은 노인 인구 증가와 이에 따른 노인 복지 서비스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해 도심에 녹지공간을 조성, 복지시설과 주거환경을 새롭게 조명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유한빈, 이다애, 윤상원 학생이 출품한 ‘A 3rd Space’(도시민과 귀농인들을 위한 주거형 식물원)는 은상을 수상했다. 또한 이승로 김주민, 길태형이 출품한 ‘Via crucis’(십자가의 길 14처)와 임재희, 조유리, 박현정이 출품한 ‘TOWN & COUNTRY’(도시 소외 공간을 사회적 소외계층을 위한 재생방안)가 각각 특별상을 수상했다.

수상 작품은 오는 8일까지 전북도청 기획전시실과 1층 로비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윤가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칼럼] 여름철, 지루성피부염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