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7 01:30 (월)
군산해경, 봄철 선박 안전사고 예방 간담회
상태바
군산해경, 봄철 선박 안전사고 예방 간담회
  • 한민호 기자
  • 승인 2024.04.04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해양경찰서는 연안해역 통항이 잦은 화물선사 대표, 예부선 협회 등 총 5개소 선사와 간담회를 열고 봄철 해양사고 예방 대책을 공유했다고 3일 밝혔다.

군산해경에 따르면 이번 간담회는 서해지방해양경찰청 주관으로 해양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농무기철을 맞아 안전의식을 고취하고 인적과실에 의한 사고 감소 방안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해경과 각 선사 대표는 △최근 화물선 등 선박 사고 사례 분석 △연안 화물선 해양사고 예방 대책 강구 △졸음운항 근절 당부 △연안해역 운항 시 자동조타 자제 등 해양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운항 준수를 다짐했다. 
 
해경 통계에 따르면 최근 3년 화물선 충돌·좌초 등 사고는 총 133건이 발생했다. 이 중 95%(127건)이 경계소홀 등 인적요인에 의한 운항 부주의로 집계됐다.

세부내용으로는 졸음운항 취약 시간대인 야간과 새벽에 자동조타 상태로 운항하다 적절한 피항 조치를 취하지 않은 사고 사례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경채 군산해경서장은 “3~7월 사이는 짙은 안개로 인해 시야 확보가 어렵고 낚시어선, 레저보트 등이 활발하게 활동하는 시기이기 때문에 선박 운항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졸음이 몰려오는 시간대에 운항할 시 선내 창문을 개방해 환기를 시키고 연안해역 항해시 자동조타는 자제하줄 것”을 당부했다. 
한민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