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7 01:30 (월)
육군 35사단, 6.25 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
상태바
육군 35사단, 6.25 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4.03.27 2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1~19일 나희봉 일대서 발굴 작전

 

육군 제35보병사단(사단장 소장 오혁재, 이하 35사단) 정읍·김제대대는 순창군 쌍치면에 위치한 ’녹두장군 전봉준관 운동장‘에서 전북지역 6.25 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을 거행했다고 27일 밝혔다.

35사단장 주관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조사발굴처장, 6.25참전유공자회 정읍·순창회장, 정읍부시장, 순창군수 등 60여 명이 참석해 국가를 위해 희생한 선배 전우들의 넋을 기리고, 성공적인 유해발굴작전을 기원했다.

사단은 오는 4월1일부터 19일까지 약 3주간 정읍·김제대대 장병 및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요원 등 90여명이 순창군 쌍치면 나희봉 일대에서 유해발굴작전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 지역은 6.25 전쟁 당시 북한의 ’전북도당 유격대‘가 활동한 곳으로, 국군 11사단·학도병·경찰 등이 북한 무장공비를 상대로 ’호남지구 공비토벌 작전'을 펼치는 과정에서 40여 명이 넘는 국군이 전사해 묻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사단은관련 역사 조사 및 주민제보를 통해 유해발굴지역 현장답사는 물론, 유해발굴팀을 선발해 1주간 사전 교육 및 요령을 숙달하는 등 단계적으로 유해발굴작전을 준비했다. 

황인형 정읍·김제대대장은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선배 전우들이 있어 지금의 자유대한민국 존재할 수 있었다”며 “하루라도 빨리 선배전우들이 가족과 조국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유해발굴작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