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0 21:29 (토)
설 명절 선물은 착한소비로
상태바
설 명절 선물은 착한소비로
  • 전민일보
  • 승인 2024.01.30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 곧 설 명절이다. 우리고장은 인심과 산물이 풍성해 웃음소리도 넘쳤으나 어렵고 힘든 시기라 여유와 넘침은 예전만 못한 것 같다.

천년 이상 내려온 정 나눔으로 보는 것이 우리 명절의 정서지만 요즘은 화목을 확인하고 감사함을 전하는 것이 현대사회 명절의 의미인 것 같다.

하지만 요즘 부쩍이나 물가가 많이 올라 선물 구매에 대한 부담을 느끼고 있을 것 같다. 감사한 마음을 담아 전달하는 설 명절 선물은 어떤 것이 좋을까?

설 명절이 열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파는 사람과 사는 사람, 받는 사람 모두가 부담없이 주고 받는 물건이라면 적격일 것이다.

친환경적이면서 어려운 이웃을 도울 수 있는 설 명절 선물거리가 있다. 도내 지역자활센터에서 만든 생산품이 바로 그것이다.

지역자활센터는 저소득층에게 일자리를 만들어 주고 그 일을 통해 자활을 다져 나가는 지역공동체다.

지역자활센터의 사업단과 자활기업에서 영농과 제조 등을 통해 생산된 물품들이 자활생산품이다.

자활생산품은 품목이 다양하고 믿고 쓸 수 있다는 특성을 지닌다. 유통마진을 없애 품질대비 가격도 저렴하다.

대부분이 친환경 식품으로 손수 키웠거나 직접 만들어 손맛과 솜씨가 자랑거리다.

포장 등을 부풀리지 않고 실속에 비중으로 두어 알차기도 하다. 자활생산품은 소비기한이 짧아 신선하다. 지역자활 생산품은 향토색이 짙은 우리고향 특산물로 보면 된다.

전북광역자활센터는 올 설 명절에도 지역자활센터에서 생산된 우수상품을 선별해 홍보에 나섰다.

지역센터 추천상품의 품목, 가격, 수량 등의 내용을 담은 사진책자를 만들어 도내 기관 단체에 구매정보를 제공한다.

전주지역자활센터의 누룽지 그레놀라를 비롯해 전주덕진지역자활의 커피 등 지역에서 생산한 제품을 설 명절 선물로 선보인다. 군산지역자활에서는 구운 생선 세트(박대, 갈치, 고등어, 가자미), 고인돌청정두부의 두부과자를 또한 자활기업 맛깔난푸드의 김부각, 진안나눔푸드에서는 홍삼제품을 준비했고 김제지역자활에서는 선식, 군산한마음지역자활은 누룽지를 각각 설 명절 상품으로 내놓았다.

모두 가격에 비해 품질이 우수해 인기를 끄는 상품들이다. 자활생산품과 농산물은 무엇보다도 정직하다는 것이다.

자활사업, 특히 영농사업의 경우 친환경 유기농 생산물이 대부분을 이룬다. 수확량이나 이윤창출보다 품질확보를 우선시 한다. 스스로 생산하고 소비하는 순환공동체를 지향하기 때문이다.

나와 내 가족이 먹을 것을 생산하는 만큼 안심하고 쓸 수 있다. 자활생산품은 설이나 추석 등 명절 때 뿐만 아니라 계속 만들어 진다. 지역에서 생산 수확한 것으로 만든 로컬푸드는 평상시에도 인기가 높다.

이번 설 명절은 착한소비로 자활사업에 큰 힘이 될 수 있는 명절이 됐으면 하는 바램이다.

백영규 전북광역자활센터장

※본 칼럼은 <전민일보>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
  • 맥주집창업 프랜차이즈 '치마이생', 체인점 창업비용 지원 프로모션 진행
  • 스마트365잎새삼, 스마트팜을 통해 3년간 확정 임대료 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