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4 12:27 (수)
전주시 도서관, 작년 197만명 다녀가
상태바
전주시 도서관, 작년 197만명 다녀가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4.01.30 0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곳 이용자 1년새 24% 증가
대출 도서수도 5% 이상 늘어

 

지난해 전주시 도서관에는 200만 명에 가까운 시민들이 다녀간 것으로 나타났다.

전주시는 지난해 1년 동안 12개 시립도서관에 147만 1000여 명, 12개 직영도서관에 50만여 명이 다녀가 총 197만여 명의 이용자가 도서관을 이용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1년 전인 2022년과 비교해 24% 이상 증가한 수치로, 12개 시립도서관 중 이용자가 가장 많은 도서관은 송천도서관, 전주시립도서관 꽃심, 효자도서관 순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도서 대출 권수도 142만 2000여 권으로 1년 전보다 5% 이상(6만 9000여 권) 증가했다. 

지난해 가장 많이 대출된 도서 분야는 ‘문학류’로, 가장 인기가 많았던 도서는 김호연 작가의 ‘불편한 편의점’으로 집계됐다.

도서관 이용자의 증가 이유로는 도서관이 책과 문화예술이 공존하는 공간으로 변화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 전주 곳곳에 덕진공원 연화정도서관과 혁신복합문화센터, 서학예술마을도서관 등 특색있는 직영 작은도서관들이 늘어나면서 시민들의 방문도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시는 2024년 새해에는 더 많은 시민이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도서관에서 인형극과 음악회 등 다채로운 문화프로그램을 상시 운영할 방침이다.

또 연중 도서관 챗봇서비스를 구축해 카카오 채널을 통한 △모바일 회원증 △도서 검색 △대출 현황 조회 △희망도서 신청 등을 모바일 서비스로도 제공하는 등 편리한 이용환경을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이강준 전주시 도서관본부장은 “지난해 전주시 도서관을 사랑해주신 시민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책의 도시 전주는 도서관을 책·문화·예술이 공존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만들어나가도록 힘쓸 계획인 만큼 시민 여러분의 꾸준한 관심과 방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석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
  • 기미잡티레이저 대신 집에서 장희빈미안법으로 얼굴 잡티제거?
  • 대한행정사회, 유사직역 통폐합주장에 반박 성명 발표
  • 맥주집창업 프랜차이즈 '치마이생', 체인점 창업비용 지원 프로모션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