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4 17:50 (금)
전라북도 지역혁신사업(RIS) 3개 사업단 본궤도 올라
상태바
전라북도 지역혁신사업(RIS) 3개 사업단 본궤도 올라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3.11.21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7개 대학과 공공기관을 포함한 기업 52개사, 그리고 전북도와 14개 시·군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미래 수송기기 분야 지역혁신사업이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선다.

20일 전북도는 전북대학교 진수당 가인홀에서 김관영 지사와 양오봉 전북대 총장 등 참여기관장·기업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수송기기사업단 발대식 및 기업채용연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도내 대학과 지자체 등의 협력기반으로 추진하는 미래수송기기(중심대학 전북대)와 에너지신산업(중심대학 군산대), 농생명바이오(중심대학 원광대) 등 3개 핵심분야 지역혁신사업(RIS)은 올해부터 5년 동안 총 2145억원을 투자하는 등 본궤도에 올라서게 됐다. 

정부의 지역혁신사업 일환으로 미래수송기기 분야를 특화시키는 이 사업에는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스마트 모빌리티 △특수 목적 수송기기 등 3개 분야의 특화된 인재양성 사업이 중점적으로 추진된다. 

특히, 도는 미래 수송기기 산업의 도약을 위해 실무요소 기술을 겸비한 창의융합인재 양성과 수송기기 부품 전장화, 네트워크화, 디지털화를 위한 기술 고도화, 전·후방 기업 수요 연구개발(R&D) 기반 미래수송기기 신산업 육성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미래수송기기 중심대학인 전북대는 함께 참여할 원광대, 군산대, 군장대, 우석대, 전주대, 전주비전대, 호원대와 협력해 이 분야 창의적 인재 양성과 기술고도화에 나서게 되며 이 분야 신산업육성을 위한 공동협력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김관영 지사는 "앞으로 지역혁신사업(RIS)과 글로컬대학의 시너지 창출을 위해 전라북도가 앞장서서 대학, 산업체, 학생 등 모든 분야의 소통과 협력을 적극적으로 이끌어내 가장 성공적인 사업 성과를 이루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오봉 전북대 총장은 "전북대가 지역혁신사업(RIS)에 이어 글로컬대학까지 선정된 만큼 지역발전을 선도하는 '플래그십 대학'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미래수송기기 지역혁신사업을 전라북도의 미래 먹거리로 성장시켜 정주인력 확대와 청년층 창·취업 활력의 기반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
  • 눈에 보이지 않는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 들리지도, 닿지도 않는 키오스크...장애인 배려 절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