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1 02:46 (화)
10년 넘게 표류해 온 전주종합경기장 부지 개발사업 본격화
상태바
10년 넘게 표류해 온 전주종합경기장 부지 개발사업 본격화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3.09.21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종합경기장 개발사업 변경계획안 본회의 통과... 찬성 30, 기권3, 반대 1

전주종합경기장 부지를 MICE산업 복합단지로 개발하는 내용의 전주종합경기장 개발사업 변경계획안이 전주시의회의 문턱을 넘었다.

이에 따라 지난 2012년 민간사업자 선정 및 협약체결 이후 10년 이상 지지부진하던 전주종합경기장 부지개발이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전주시의회는 21일 열린 제404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전주시가 제출한 종합경기장 이전 및 복합단지 개발사업 변경계획 동의안을 가결했다.

해당 상임위를 거쳐 본회의에 상정된 이 안건은 표결 끝에 (전체 출석의원 34명 중 찬성 30표, 반대 1표, 기권 3표)로 가결됐다.

이번 동의안은 종합경기장 개발 방향을 종합경기장 이전사업에서 종합경기장 MICE복합단지 개발사업으로 변경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주요 변경 사항은 기부시설을 기존 제1종 육상경기장과 야구장에서 전시컨벤션센터로 변경하고 수익시설은 백화점과 호텔, 쇼핑몰에서 쇼핑몰을 제외한 백화점과 호텔로 변경하는 내용이다.

또한 사업방식도 당초 전주종합경기장 전체 부지(12만715㎡)의 약 53%인 6만3786㎡를 양여하는 기부대양여 방식에서 약 27%인 3만3000㎡를 대물로 변제하는 대물변제 방식으로 변경됐다.

이와 함께 변경계획안에는 총사업비 3000억 원 중 민간자본은 2000억 원 시는 1000억 원 부담, 사업기간(협약체결일로부터 66개월)과 착공기한(협약체결일로부터 30개월) 명시, 명확한 업무 분담(전주시-계획수립 및 공공시설 설계 등 용역추진, 민간사업자-공공시설 시공 및 수익시설 설계·시공)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시는 본 동의안이 본회를 통과함에 따라 산업통상자원부에 전시시설 재협의를 요청하고, 행정안전부에 지방재정투자심사 재심의를 요청하는 등 종합경기장 MICE복합단지 개발을 위한 본격적인 행정절차에 들어갈 계획이다.

동시에 시는 변경 협약체결을 위해 현재 민간사업자와 세부 일정을 조율하고 있으며 빠른 시일 내에 협약식이 이뤄지도록 힘쓸 예정이다.

시는 이 사업이 완료되면 전주종합경기장 부지가 전북 MICE산업의 중심지이자 강한 경제 전주를 이끌어갈 새로운 랜드마크로 재탄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아가 대규모 전시·회의 등 마이스산업 유치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전주시 관계자는 “종합경기장 이전 및 복합단지 개발사업 변경계획안이 의회를 통과한 만큼 후속 절차 이행에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며 “우선 산자부 전시시설 건립계획 협의를 시작으로 행안부 투자심사 등 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추진해 오는 2025년 12월 말에는 착공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
  • 눈에 보이지 않는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 전주국제영화제 ‘전주포럼 2024: 생존을 넘어 번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