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5 23:52 (토)
진안군, 본격적인 영놀철 맞아 외국인 계절근로자 위로방문
상태바
진안군, 본격적인 영놀철 맞아 외국인 계절근로자 위로방문
  • 이종윤기자
  • 승인 2023.06.14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군이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외국인 계절근로자 공동숙소를 찾아 격려하고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임진숙 농촌경제국장을 비롯한 군 관계자, 최종진 진안조공 대표는 지난 13일 저녁 농번기 농촌 일손 부족 해결을 위해 필리핀 카비테주 마갈레스시에서 도입한 44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 공동숙소를 방문했다.

공공형 외국인 계절근로자는 일일근로자가 필요한 간헐적 일손지원을 위해 도입했다. 현재 진안군 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을 통해 운영하고 있으며 진안의 지리적 특성을 감안해 3개 권역으로 나누어 3개 농협이 관리하는 시스템으로 운영하고 있다.

상전, 안천, 동향, 주천, 용담 권역은 진안농협(430-3641)이 관리하면서 공동숙소는 상전면 신연마을에 두고 있고 백운, 성수, 마령권역은 백운농협(430—3721)이 관리하고 백운면 원촌마을에 공동숙소를 마련했다. 부귀, 정천, 진안읍은 부귀농협(433-5355)이 관리하고 공동숙소는 부귀면 세동리에 있다.

인력이 필요한 농가는 해당 농협에 요청하면 인력을 공급받을 수 있으며 공동숙소에서 작업장까지 직접 인솔해 가면 된다. 현재까지 군은 284농가에 773명의 인력을 공급했다.

이날 임진숙 농촌경제국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은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급여가 입금된 통장과 외국인 등록증 등을 배부했다. 또한 난방, 취사 시설, 샤워실, 화장실 등을 점검하며 외국인 계절근로자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이어갔다.

필리핀 카비테주 마갈레스시 근로자들은“처음에 낯설고 두렵고 불안했지만 주민이나 농가주도 친절히 잘 대해주셔서 더욱 열심히 일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진안에서 돈도 많이 벌고 농사도 배우게 되어 기쁘고, 성실히 근무해서 내년에도 성실근로자로 다시 오고 싶다”고 입을 모았다.

임진숙 농촌경제국장은“머나먼 이국땅인 진안에 오셔서 먹는 것도 다르고, 일하는 형태도 다르고 모든 것이 생소한데도 열심히 농업근로에 임해줘서 감사하다”며 “생활하는데 부족한 것이나 어려움이 있으면 언제라도 농업정책과 인력지원팀에 전화를 주시면 최선을 다해서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