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8 09:20 (월)
전북도, 닭·오리 계열화사업자 지원 자금으로 421억원 확보
상태바
전북도, 닭·오리 계열화사업자 지원 자금으로 421억원 확보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2.08.29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추진하는 '22년 축산계열화사업 운영 자금 융자 지원사업'을 통해 도내 6개 닭·오리 계열회사업체에 줄 수 있는 421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총사업비 541억원의 78%에 달하는 액수다. 

지난 26일 도에 따르면 '축산계열화사업'은 계열화사업을 등록한 닭·오리 사업자에게 시설 및 운영 자금을 융자 지원하는 정책이다.

이번에 선정된 닭 계열화사업체는 ㈜하림(120억원), ㈜동우팜투테이블(80억원), ㈜참프레(70억원), ㈜사조원(30억원), ㈜코리아더커드(30억원)등 5개사다. 오리 계열화사업체는 ㈜유피에프앤비(91억원) 1개사다.

이들 업체에게 연리 0~2%, 2년 일시상환 또는 3년 거치 7년 상환 조건으로 자금이 지원된다.

또한 시설·운영 자금 뿐만 아니라 농가에 지급되는 가축 구입비와 사육비, 사육자재비, 가축 또는 축산물 생산 장려금 등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이번 축산계열화사업 운영 자금 융자 지원을 통해 최근 사료비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축산농가와 계열화 업체가 경영안정을 도모하고, 닭·오리고기 수급불안 해소 및 가금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거주지 제한 없는 ‘e편한세상’ 오션뷰 아파트 관심
  • 악몽된 핼러윈… 서울 이태원 압사 참사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역세권 인기 지속…‘더파크 비스타 데시앙’ 본격 분양에 관심 집중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모두그램’, 한국인 팔로워 서비스 품질개선
  • 한강변 개발입지에 대규모 재개발 추진 호재…자양2동 ‘자양 리버탑’ 분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