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9 20:32 (월)
'완주 고등학생 살인사건' 유족...엄벌 촉구 청원글 올려
상태바
'완주 고등학생 살인사건' 유족...엄벌 촉구 청원글 올려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1.10.28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 고등학생 살인사건 피해자의 어머니가 가해자들에게 엄벌을 촉구했다.

2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완주 고등학생 살인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피해자의 어머니로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하나뿐인 사랑하는 제 아들이 차디찬 주검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지난 9월 25일 오전 4시44분께 완주군 이서면의 한 노래방에서 A씨(29)가 청원인의 아들인 피해자 B군(19)을 흉기로 여러차례 찔러 살해했다.

A씨는 자신의 여자친구가 전 남자친구인 C군과 연락한다고 의심해 말다툼을 하다 '헤어지자'는 여자친구의 말에 화가나 C군이 있던 노래방으로 쫓아갔다.

그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11km를 운전했으며,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기준을 넘은 0.094%였다.

A씨는 노래방에서 C를 발견하자 흉기로 위협하고 이를 말리던 B군이 변을 당했다.

청원인은 "내 아들을 칼로 수차례 찌르고 쓰러져 있는 아들의 얼굴을 주먹으로 2회 때렸다. 또 발로 얼굴을 차며 '지혈하면 산다'고 웃으며 가버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피고인은 사과 한마디 하지 않은 채 변호사를 선임했다"며 "꽃도 피워보지 못한채 싸늘하게 죽어간 아이를 위해서 법이 할 수 있는 최대 형량을 구형해 엄벌에 처해주실 것을 간곡하게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클레이튼 NFT플랫폼 '클레이민트', 첫 번째 시리즈 완판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마음의 거리만은 더 가깝게
  • 과천 업무복합단지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분양
  • 문재인 대통령, 교황 예방 등 G20 순방 외교 성과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