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7 10:46 (화)
감기로 착각하기 쉬운 환절기 질환
상태바
감기로 착각하기 쉬운 환절기 질환
  • 전민일보
  • 승인 2021.10.19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자기 기온이 내려가 겨울 추위를 방불케 하는 날씨로 많은 사람들이 기침을 하고 열이 난다고 감기로 착각하는 환절기 질환들이 있다.

환절기 질환 중 가장 대표적인 질환은 ‘중이염’으로, 고막을 경계로 안쪽에 자리한 빈 공간인 ‘중이강’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중이염은 난청이 생기거나 통증 및 어지럼증이 동반될 수 있는데, 어지럼증이 느껴진다면 가능한 빨리 병원에 내원해야한다.

두 번째로는 목감기로 오인하기 쉬운 ‘편도선염’으로 환절기에는 염증을 유발하는 바이러스나 세균이 많아 편도선염이 걸리기 쉽다.

편도선 염은 과음이나 과로가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으니 환절기에는 컨디션 조절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한다.

세 번째로는 축농증으로 잘 알려진 ‘부비동염’은 콧 속의 빈 공간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생리식염수로 코를 세척하거나, 비강스프레이를 사용하여 증상을 완화하고 항생제 복용을 통해 완치 가능한 질병이다.

이외에도 마른기침이 3주이상 지속되고 목에 이물감이 느껴진다면 역류성 식도염을 의심하고, 증상이 나아지지않으면 병원을 꼭 방문하여야한다.

환절기 질환 예방법에는 손씻기 습관화, 실내습도 적정수준으로 유지, 스트레스와 과로, 과음 줄이기 등 이있다.

감기로 착각하기 쉬운 증상 중에는 환절기 질환 뿐 아니라 코로나19 증상도 있기 때문에 발열감, 오한, 기침, 호흡곤란 등이 동반되면 PCR검사를 진행하여 검사받아야 한다. 

이행자 전주완산소방서 방호구조과 소방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하진 전북지사 조직·지지자들 ‘김관영 전 의원’ 지지 공식화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신천지 도마지파, 4개지역 헌혈 동참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송하진 전북지사 지지자들 "정계은퇴 한 분, 마지막까지 모독" 격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