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8 11:18 (토)
새만금, 특장차 전문단지로 우뚝
상태바
새만금, 특장차 전문단지로 우뚝
  • 이건주 기자
  • 승인 2021.07.29 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청-평강바이이엠, 입주계약
산단 1공구 6만5천㎡ 298억 투자
대형전착도장설비공장건설계획

 

전북이 명실공히 특장차 전문단지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새만금에 특장차 전문기업 입주가 잇따를 전망이다. 

28일 새만금개발청(청장 양충모)에 따르면 구조·구난용 특장차량 제조 전문기업인 ㈜평강비아이엠(대표 최길호)과 새만금 국가산업단지 입주계약을 체결했다.

이는 올 하반기 들어 첫 입주계약으로, 이를 신호탄으로 하반기 새만금 산업단지에 기업들의 입주도 가속이 붙을 전망이다.

㈜평강비아이엠은 산단 1공구(65,000㎡)에 298억 원을 투자해 구조·구난용 특장차 제조와 대형 전착도장 설비를 갖춘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며, 올 8월 착공해 내년 7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기업은 지난 2000년에 설립돼 구조·구난용 차량을 주력 생산 중에 있으며, 다수의 특허를 보유하는 등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 특장차량 산업을 견인하고 있다.
이번 새만금 투자는 국내 굴지의 자동차 기업을 포함해 다수의 수요처를 확보함에 따라 생산설비를 확충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새만금 투자를 계기로 녹이나 부식을 막아주는 방청효과가 탁월한 전착도장 분야까지 사업영역을 확장함으로써 특장차 품질 향상은 물론, 각종 플랜트 제품의 경쟁력을 확보해 수출과 매출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새만금개발청 이성해 차장은 “새만금 산단은 자동차 분야를 미래 전략산업으로 선정하고, 관련 제조기업과 연구기관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고 있다”면서 “새만금에서 평강비아이엠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특장차량 제조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평강비아이엠은 지난 2000년 10월 설립돼 구조·구난차량을 개발·제작하는 내수 납품 및 해외 수출 전문기업으로, 전북 익산에 본사와 공장 및 기술연구소를 두고 있다. 자산총액은 88억 원이며, 연매출은 60억 원, 26명의 종업원과 함께 지역경제의 일익을 담당하고 있으며, 새만금 국가산단 1공구에 입주할 예정이다. 이건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부영그룹, 가을장마 및 태풍 대비 재해 예방 위해 선제적 대비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8월 분양, 삼성동 ‘위레벤646’… 도시형생활주택에 한강 조망권까지 누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