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4 16:15 (토)
내부 정보 이용 땅 투기 전직 도로공사 직원 검찰 송치
상태바
내부 정보 이용 땅 투기 전직 도로공사 직원 검찰 송치
  • 전광훈 기자
  • 승인 2021.06.06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부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한 혐의로 전직 한국도로공사 직원이 검찰에 넘겨졌다.

전북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특별수사대는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전 도공 전북본부 직원인 A씨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또 A씨의 아내에 대해서도 농지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A씨는 지난 2016년 새만금~전주고속도로 건설공사 현장의 인근 토지 약 1800㎡를 아내와 지인 등 명의로 사들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달 24일 전주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범행을 자백하기도 했다.

앞서, 경찰은 1억7000만원 상당의 해당 토지에 대해 기소 전 몰수 보전을 신청했고, 법원은 이를 인용했다.

한편, 도로공사는 A씨의 비위를 적발하고, 내부 규정에 따라 2018년 11월 A씨를 파면했다.
/전광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정세균 전 총리 펜클럽인‘달려라 세균맨’발대식 성료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