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06 17:56 (목)
LH 전북본부, 전국 최초 안심주택 센터 개소 ‘눈길’
상태바
LH 전북본부, 전국 최초 안심주택 센터 개소 ‘눈길’
  • 왕영관 기자
  • 승인 2020.08.17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까지 △안심주택센터 구축 △현장안전체계확립 △재난정보 고도화 총 3단계 진행
임대주택 플랫폼 활용 주거안전 복지서비스 개선 기대
건설현장 안전관리 및 화재 등 재난 대응 고도화에 활용 예정

LH가 전국 최초로 전북에 안심주택센터를 구축하고 지난 14일 개소식을 가졌다.

17일 LH 전북본부(본부장 권창호)에 따르면 전북안심주택센터 개소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부정책과 임대주택 플랫폼을 활용한 주거안전 복지 서비스를 개선하고자 하는 LH 경영방침에 따른 것이다.

전북안심주택센터는 2021년까지 △안심주택센터 구축 △현장안전체계확립 △재난정보 고도화 총 3단계로 진행 할 예정이다.

1단계 안심주택센터 구축사업은 관리 사각지대에 있는 500여 개동의 다가구, 다세대 주택에 설치돼 있는 2000여 대의 CCTV를 상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방범과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것을 내용으로 한다. 

불법 쓰레기 무단 투기 등이 발생한 경우 민원신고가 LH에 접수돼야 알 수 있었지만 CCTV모니터링을 시행한 이후 신고 없이도 초기에 조치할 수 있어 불법 쓰레기 적치가 현저하게 줄었다. 

또한 영상회의 시스템을 구축해 LH-유지보수업체-관리소 간 비대면 영상회의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19를 대비하고 원거리에 위치한 관리소 및 건설현장의 업무 효율성을 높여 유기적인 재난대응이 가능토록 했다. 

기상예보와 특보현황은 물론 태풍이나 지진 등의 재난 발생 시 피해예상 범위내의 LH시설물 현황을 신속하게 파악해 대응 할 수 있도록 재난관리시스템도 도입했다.

2단계는 구축된 안전플랫폼을 건설현장 및 관리소에 확대 적용해 현장 안전체계를 확립하는 것을 내용으로 한다. 건설현장에 CCTV 및 드론을 활용해 안전관리를 강화하며, 주민대피, 초기화재진압, 소방차로 확보 등 재난초기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SNS 재난정보 전파체계를 도입할 예정이다. 

또한 재난 발생시 재난상황 전파, 안전취약계층 대피, 초기 소화 등 대량 인명피해 방지를 위해 신속한 초동대응이 가능하도록 조직 구성 및 매뉴얼 재정비를 시행 할 예정이다.

3단계는 다가구·다세대 주택의 재난 정보를 고도화하는 것이다. CCTV를 통한 불꽃 감지 및 알람 기능, 디지털 모니터를 통한 입주자 홍보 및 공지사항 전달 기능, 위험 및 불법쓰레기 투기 감지 및 경고 기능이 가능토록 2021년도부터 시행 할 계획이다.

권창호 본부장은 “이번 안심주택센터 개소를 계기로 LH 다가구·다세대 입주민들이 보다 더 안전한 주거환경 속에서 만족하며 거주 할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며 “안전과 관련한 더 많은 플랫폼을 적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왕영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세계 e스포츠서포터즈 발기인 대회 및 총회 성대히 마쳐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미래에셋자산운용, TIGER 미국 기술주 ETF 2종 거래고객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