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08 16:54 (월)
김교육감 “시간선택제 도입 최대한 억제할 것”
상태바
김교육감 “시간선택제 도입 최대한 억제할 것”
  • 윤가빈 기자
  • 승인 2014.11.03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시간선택제 외국의 근무형태 껍데기만 가져온 것” 비판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이 시간선택제 교사제 도입된다면 최대한 억제하겠다는 방침을 피력했다.

3일 김 교육감은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학교 현장에 혼란을 줄 수 있는 시간선택제 교사제가 내년부터 시행되더라도 전북에서는 최대한 억제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현직 교사의 시간선택제 전환을 골자로 한 교육공무원 임용령 개정안은 최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교육부는 11월 중 전국 17개 시도교육청별로 교사들의 시간제 전환 신청을 받아 12월 최종 전환자를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김 교육감은 “시간제 공무원은 외국에서 실시하고 있는 근무형태이지만, 공무원의 근무환경, 사회환경 등은 우리와 본질적으로 다르다”며 “정부가 추진하는 시간선택제 교사는 외국의 시간제 공무원의 껍데기만 가져온 것이라고 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정부는 처음에는 하루 4시간 근무하는 시간선택제를 도입하겠다고 발표했다가 각계에서 문제점을 지적하자 하루걸러 출근하는 형태로 슬그머니 바꿨다”면서 “명칭만 시간선택제일 뿐 사실상 ‘요일 선택제’”라고 꼬집었다.

김 교육감은 “이미 여러 차례 밝힌 것처럼 시간선택제 교사는 학교 현장에 혼란만 부추길 것이 뻔하다”면서 “전북교육청은 최대한 억제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나라 초등 1학년 국어교과서의 문제점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김 교육감은 “7차 국어과 교육과정 시행에 따라 2000년 적용된 초등 1, 2학년 국어교과서는 70%의 아동이 취학 전에 문자해득에 도달한 것으로 가정하고 개발된 교과서였고, 2009년부터는 더욱 어려워져 1단원부터 긴 글 읽기로 시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러한 교과서가 학교현장에 적용됨으로써 문자해득이 안된 많은 아동이 1학년 입학과 동시에 학습부진아로 낙인찍힌다”고 개탄했다.

김 교육감은 “이 같은 교과서의 문제점을 전북교육청 차원에서 일거에 해결하기는 현실적으로 힘들지만 잘못된 점을 고쳐 나가는 노력은 해야 한다”며 관련부서에 방법을 찾아보라고 지시했다.
윤가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칼럼] 여름철, 지루성피부염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