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00:35 (금)
‘실무냐 측근이냐’송하진 당선인의 선택은
상태바
‘실무냐 측근이냐’송하진 당선인의 선택은
  • 윤동길 기자
  • 승인 2014.06.17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성·이원택 비서실장 유력 거론

 
 
민선6기 송하진 전북도지사 당선자의 비서실장에 이원택 전 전주시 비서실장과 이지성 전주시 덕진구청장 등 2명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 당선자측의 인수인계 작업이 이번 주를 끝으로 마무리단계에 진입함에 따라 비서실장과 정무부지사 등 주요 핵심요직에 대한 인선작업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현재 정무부지사는 송 당선자의 명확한 의중이 전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져, 정치권 등과 종합적인 검토를 거쳐 시간을 두고 인선작업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송 당선자의 최측근에서 보좌할 비서실장 인선은 민선6기 출범이전에 조직재정비 등의 실질적인 인수인계 진두지휘를 위해 내정형태의 조기 인선이 예상된다.

지난 2006년 김완주 도지사는 민선4기가 출범한지 한 달이 지난 8월 1일자로 김승수 현 전주시장 당선자를 당시에 비서실장으로 임명한바 있다.

하지만 민선4기 출범과 동시에 사실상의 비서실장 역할을 수행해 민선6기에서도 유사한 형태의 비서실장 인선이 예상된다.

전주시 제8대 시의원을 지낸 이원택 전 비서실장은 이번 선거기간 캠프에서 선거를 사실상 총괄한 송 당선자의 대표적인 최측근이다.

40세의 젊은 나이인 이지성 덕진구청장은 송 당선자가 전주시장 재임 8년간 실무형 인사 중 가장 신임한 인사로 손꼽힌다.

이들은 송 당선자의 복심(腹心)으로 불리는 인사들도 민선5기 김완주 지사의 정자영 비서실장과 김승수 현 전주시장 당선자와도 비교되는 핵심 측근 인사들이다.

송 당선자가 초대 비서실장에 실무인사와 측근인사를 두고 고심하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이 구청장이 일단 비서실장으로 활동하다가, 이원택 전 비서실장이 후에 입성하는 수순을 예상하고 있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업리치’, 업비트 인공지능(AI) 코인 자동매매 프로그램 정식 출시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