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2 17:45 (목)
쉐보레 올란도, 군산공장서 양산 개시
상태바
쉐보레 올란도, 군산공장서 양산 개시
  • 신수철
  • 승인 2011.01.21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쉐보레 브랜드 국내 시장 제품 라인업의 첫 모델

GM 대우는 21일 오후 쉐보레 올란도(Chevrolet Orlando) 양산 기념식을 군산시 소룡동 군산공장에서 갖고 본격적인 국내 생산에 돌입했다.

이날 행사에는 GM 대우 마이크 아카몬(Mike Arcamone) 사장을 비롯, 조건도 군산사업본부장, 최응진 노동조합 군산지회장 및 협력업체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해 신제품의 국내 출시 준비를 축하했다.

양산기념식에 참석한 아카몬 사장은 “올란도는 한국 시장 내에서의 쉐보레 브랜드를 선도할 차세대 제품 라인업 중 첫 모델”로 “GM의 글로벌 엔지니어링과 디자인팀이 힘을 모아 개발해 국내 시장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뛰어난 디자인 뿐만 아니라 세계 최고 수준의 품질과 성능으로 쉐보레 브랜드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올란도는 GM의 글로벌 차량 개발 계획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된 GM의 글로벌 모델로 GM 대우가 차량 엔지니어링과 디자인에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아울러, GM 대우는 다시 한번 국내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한 글로벌 신제품 생산의 중추적인 역할을 맡게 됐다.

아카몬 사장은 “회사는 글로벌 GM 연구개발과 생산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동시에 공격적인 내수시장 공략을 위해 올 한 해에만 총 8개의 신차를 쉐보레 브랜드로 내놓는다”며, “품질 결점 없는 완벽한 신차 출시로 새 브랜드에 대한 고객의 기대에 부응하고 시장의 반응을 이끌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올란도의 외부 디자인은 크로스오버 스타일의 날렵한 차체와 낮은 루프라인이 조화를 이루는 한편, 상하로 구분된 전면 그릴과 나비 넥타이 모양의 쉐보레 엠블렘을 통해 쉐보레 디자인의 정통성을 표출한다.

이러한 올란도의 외부 디자인 콘셉트는 인테리어에서도 잘 드러난다. 비행기 조종석 스타일의 운전석과 실내를 감싸는 은은한 블루 인테리어 조명은 올란도 인테리어 디자인에 한층 세련됨을 더해준다.

아울러 총 3열의 시트 배열과 넉넉한 화물 적재공간, 다양한 시트 배치에 따른 편리한 공간 활용성을 갖추어 패밀리카와 미니밴의 경계를 넘나드는 혁신적인 신모델이다.

한편, 올란도는 엄격한 유로5 배기가스 기준을 만족하는 최첨단 친환경 VCDi(VCDi:Geometry Turbo ChargerRail 엔진을 장착하고 1분기 중 국내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클레이튼 NFT플랫폼 '클레이민트', 첫 번째 시리즈 완판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업리치’, 업비트 인공지능(AI) 코인 자동매매 프로그램 정식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