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30 18:10 (금)
도청 청원경찰 어디있지?
상태바
도청 청원경찰 어디있지?
  • 윤동길
  • 승인 2006.08.25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본청 청원경찰 24명 이달부터 평상복으로 근무

계급장이 달린 푸른 상의 제복을 입은 전북도청의 청원경찰 24명이 사라졌다(?). 

도청 각 출입문과 현관 로비에서 민원업무 안내와 주차 단속했던 도청 24명의 청원경찰은 이달부터 김완주 지사의 지시에 따라 제복을 벗고 공무원 명찰을 착용하고 근무 중이다. 

민원인을 가장 먼저 대하는 도청의 청원경찰 제복이 민원인들에게 위화감을 조성하고 자칫 공무원에 대한 딱딱한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여기에 지난 6월부터 전국 모든 관공서에서 일제히 단속에 들어간 차량요일제 단속도 이 달부터 실시되지 않고 있다. 

공무원은 국가정책과 규정에 대해 그 누구보다 이행할 의무가 있는 만큼 단속이 아닌 자율적으로 공무원 스스로의 이행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취지다. 

차량요일제 실시 이후 도청의 각 출입문에서 차량 출입을 단속했던 청원경찰들과 민원인들의 마찰이 발생하고 있는 점도 한 요인이다. 

하지만 도는 불시에 차량요일제 단속을 펼쳐 적발된 공무원에 대해서는 당일 당직 또는 실명을 공개하는 등의 강경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청원경찰이라는 말 자체가 딱딱하고 위화감을 조성할 소지가 있어 이달부터 김완주 지사의 지시에 따라 평상복을 입고 명찰을 착용토록 했다”며 “청원경찰들도 간편해진 복장을 반기고 있고 민원들의 반응도 좋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자율 차량요일제 시행이후에도 예상보다 위반차량이 적어 당분간 유지할 계획”이라며 “공무원 스스로가 규정을 지키고 실천하는 분위기 형성차원에서 계속 실시하되 불시 단속을 통해 적발된 공무원은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규제지역 수혜 기대...대방건설 ‘평택 고덕 디에트르’ 주목
  • 발길 몰리는 평택 고덕신도시…대방건설, ‘디에트르’ 분양 예정
  • 규제완화를 통한 LTV상향, 주택담보대출비교를 잘해야
  • 규제 완화, 우리 아파트 주택담보대출LTV가 상향된다
  • 포항융합산업기술지구 입주예정 주민들, 초등학교 조기 개교 민원 제기
  • 추석 연휴 가볼만한곳 청정 가을 동물나라 ‘알파카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