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1 16:31 (화)
성폭행 당했다고 허위 고소해 합의금 뜯어낸 60대 여성 실형
상태바
성폭행 당했다고 허위 고소해 합의금 뜯어낸 60대 여성 실형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4.03.27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소한 뒤 합의금을 뜯어낸 60대 여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형사제3단독(부장판사 정재익)은 무고 혐의로 기소된 A(60대·여)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19년 9월부터 2022년 9월까지 남성 5명으로부터 각각 강간·준강간·강제추행을 당해 신고하고 허위로 고소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피해 남성들과 합의해 성관계를 했음에도 생활비를 주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수사기관에 허위진술을 한 혐의다. 

조사결과 A씨는 생활정보지에 '결혼할 남성을 찾는다'는 글을 올린 뒤 연락을 해온 남성들을 대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의 목적 달성을 위해 피해 남성들의 행위가 범죄가 되지 않음을 잘 알고 있음에도 이들의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는 다는 이유로 무고행위를 반복했다"며 "무고죄는 국가의 사법기능 내지 징계권 행사의 적정을 저해하고 부당한 형사처벌을 받을 위험에 처하게 되는 범죄라는 점에서 엄중한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판시했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
  • 눈에 보이지 않는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 전주국제영화제 ‘전주포럼 2024: 생존을 넘어 번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