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1 19:42 (일)
尹 “국민 볼모 집단행동 부당”···李 “과도한 목표로 의료계 자극”
상태바
尹 “국민 볼모 집단행동 부당”···李 “과도한 목표로 의료계 자극”
  • 이용 기자
  • 승인 2024.03.04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대란 장기화에 대통령실·민주 해결책 온도 차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발한 의료계 집단행동이 계속되자 윤석열 대통령이 “자유에는 책임이 따른다”며 의료인 책무를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4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전날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 상황을 보고받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서울 여의대로에서 ‘의대 정원 증원 및 필수의료패키지 저지를 위한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를 개최하고 관련 정책의 중단과 원점 재검토를 요구한 바 있다.

주최측은 이날 행사에 전국 의사 약 4만여 명이 참석했다고 밝힌 바 있다.

윤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일부 의사들이 ‘직업 선택의 자유’ 등을 의대 정원 확대의 반대 이유로 지적하는 데 대한 대응으로 추정된다.

앞서 지난달 27일에도 윤 대통령은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볼모로 집단행동을 벌이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것은 어떠한 명분으로도 정당화되기 어렵다”며 강경 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지난 3일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방송 인터뷰를 통해 “이탈하는 인력에 의해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비상진료보완대책 등을 통해 의료기관에 대체인력인 공보의, 군의관을 통해 보완하는 문제도 충분히 검토 중”이라며 “복귀하지 않은 분들에 대해서는 불가피하게 법과 원칙에 따라 절차를 밟아나갈 수밖에 없다”고 강경 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정부와 의료계의 정면충돌이 장기화되면서 국민 피해가 커지고 있다”면서 “의료파업 종식을 위해 4자 협의체 구성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과도한 2000명 증원이라는 목표를 제시함으로써 의료계를 자극했다”면서 “제가 알기로는 의료계 안에서는 500명 정도 의사 증원에 합의할 의사가 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이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
  • 맥주집창업 프랜차이즈 '치마이생', 체인점 창업비용 지원 프로모션 진행
  • 스마트365잎새삼, 스마트팜을 통해 3년간 확정 임대료 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