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1 14:23 (수)
전주부성지, 전라북도 기념물로 지정됐다
상태바
전주부성지, 전라북도 기념물로 지정됐다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3.11.05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감영을 비롯해 조선왕실의 상징을 담은 경기전과 조경묘를 지켰던 '전주부성지'가 전라북도 기념물로 지정됐다.

지난 3일 전북도는 전북문화재위원회 심의결과를 토대로 '전주부성지(全州府城址)'가 135번째 기념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전주부성은 전라남북도와 제주도를 관할하던 전라감영 등 관청과 조선왕실의 상징적 공간인 경기전·조경묘를 지키는 조선시대 전주부의 읍성이다. 

전주부성은 고려 우왕 14년(1388년) 전라감사 최유경에 의해 축성된 것으로, 조선 영조 10년(1734년)에 당시 전라감사였던 조현명이 개축한 이후 여러 차례 중건됐었다.

그러나 일제 침탈이 시작되는 1907년부터 1914년까지 모든 성벽과 성문이 헐리게 됐고 풍남문만 남게됐다. 

지난 2018년 전주부성의 위치규명을 위한 첫 시굴조사를 시작으로, 올해까지 전주부성의 북동편·북서편 성곽에 대한 정밀발굴조사가 진행됐다.

조사 결과, 전주부성의 북동편 및 북서편 구역에서 1~2단정도의 기초부가 드러났고, 이로 인해 옛 문헌기록과 일제강점기 지적도와 사진자료를 통해 성벽의 규모와 범위가 규명됐다.

특히, 고지도를 비롯한 '축성계초'에 읍성의 축성과정과 규모, 공사범위 등 구체적인 축성자료가 남아있어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높다는 평가도 함께 얻었다. 

천선미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앞으로도 우수한 전북의 문화유산의 가치가 적극적으로 발굴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향후 전주시와 협력해 문화유산 현상변경 기준안 마련 등 보존정비에 만전을 기하고, 관광자원화 등 문화유산 활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 감나무골재개발조합, 조합원이 로열 동과 로열평형 전부 싹쓸이 논란
  • 전주 풍남문시장 ‘소비문화 참여’ 함께하는 캠페인
  •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습니다”
  • 캠코 전북지역본부, 하해웅 신임본부장 부임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SNS샵' 브랜드마케팅 서비스 신규 오픈
  • 강성희 "부유세와 은행횡제세 도입" 민생공약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