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9 00:53 (금)
전북 글로컬 특성화고 육성 ‘속도’
상태바
전북 글로컬 특성화고 육성 ‘속도’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3.07.20 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글로컬특성화고 정책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전라북도교육청(교육감 서거석)은 도내 특성화고등학교의 신청을 받아 ‘전북글로컬특성화고’ 예비학교 10개교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전북글로컬특성화고’는 기존의 특성화고를 신산업·신기술 융합형, 지역 전략산업 연계형, 학교 자체 발전형, 일반고 직업교육 위탁교육형으로 재구조화하고, 학교별로 신산업·신기술 테마가 담길 수 있도록 학교명과 학과명 변경을 추진하는 것이다.

지난 6월부터 도내 특성화고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은 결과 24개교 중 18개교가 신청을 했으며, 컨설팅을 거쳐 13개교가 실행계획서를 제출했다.

전북교육청은 이중 심사를 거쳐 10개교를 예비학교로 선정했다. 

마이스터고 수준으로 학교를 지원하는 테마 1유형(신산업·신기술 융합형)에 전북하이텍고((가칭) 전북스마트팩토리고등학교) 1개교를, 테마 2유형(지역전략산업 맞품형)에는 이리공업고((가칭)국제에너지고) 1개교를 선정했다.

학교자체 발전형인 테마 3유형에는 8개교가 선정됐다. 

선정된 학교는 △완산여자고(문화관광콘텐츠 분야) △진안공업고(군기술부사관 분야) △부안제일고(제과제빵명인 분야) △오수고(반려동물산업분야) △원광보건고(보건분야) 등이다.

또 △전주공업고(국가기간산업분야) △학산고(국제교류협력 분야) △전북유니텍고(신기술융합 분야) 등이 선정됐다.

전북교육청은 7월말 특성화고 지정·운영위원회를 거쳐 전북글로컬특성화고 최종 선정 학교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강 창의인재교육과장은 “전북글로컬특성화고를 통해 전북의 브랜드 가치를 지닌 신산업·신기술 및 지역전략산업 육성과 발맞추고, 미래 직업교육을 체계적으로 지원해 전북의 학생을 글로벌 인재로 길러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석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남경호 목사, 개신교 청년 위한 신앙 어록집 ‘영감톡’ 출간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
  • 맥주집창업 프랜차이즈 '치마이생', 체인점 창업비용 지원 프로모션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