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6 17:44 (월)
민주당 법사위원 "감사원, 대통령실 이전 의혹 감사 당장 실시해야"
상태바
민주당 법사위원 "감사원, 대통령실 이전 의혹 감사 당장 실시해야"
  • 전광훈 기자
  • 승인 2022.11.28 2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칠승·박주민, 대통령실 이전 비용 은폐, 관저 시공업체 특혜 의혹 지적
납득 어려운 이유로 감사 착수 미뤄…대통령실 눈치 보나
참여연대도 한목소리...감사원장 약속대로 당장 감사에 착수해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권칠승·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감사원에 대통령실 이전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 즉각 감사에 착수할 것을 촉구했다.

두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감사원은 더 이상 말도 안 되는 이유로 시간을 끌지 말고 당장 감사를 실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윤석열 정부 인수위는 대통령실 이전에 '496억원이면 충분하다' '추가비용이 발생하지 않는다'고 했지만 그 말이 부끄럽게도 관련 예산은 지금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며 "게다가 국방부, 행안부 등 예산이 전용돼 사용됐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 관저 인테리어 시공업체와 김건희 여사의 사적 관계에 관한 의혹을 거론하며 "전기 공사를 맡은 시공업체가 과거 코바나컨텐츠 후원사로 이름을 올렸으며 애초에 공사를 맡을 수 없는 무면허 업체"라고 말했다.

앞서 최재해 감사원장은 관련 의혹에 대해 지난 7월29일 국회 법사위에서 "모니터링해 감사 실시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했고 10월11일에도 "적절한 시점에 감사할 생각을 갖고 있다"고 답변한 바 있다.

참여연대도 이날 한목소리를 냈다.

이재근 협동사무처장은 “감사원의 행태를 보면 대통령의 눈치를 살피며 국민감사청구를 기각하려 시간을 끌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며 “‘국민들이 제안하는 사항에 대해 우선적으로 감사를 실시하겠다’는 감사원장의 약속대로 감사원은 하루빨리 감사 실시를 결정하고 당장 감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했다.

참여연대는 지난달 12일 감사원에 대통령실 이전 의혹과 관련한 국민감사를 청구했었다.
서울=전광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특례보금자리론 접수 시작, 온라인 신청방법 어떻게?
  • '사소한(SASOHAN)’, 2023 한국소비자베스트브랜드대상 수상  
  • 정부,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박차
  • 개 같지 않는 개
  • 김제시, 김제지평선일반산업단지 상업용지 매각
  • 피토틱스, 브랜드데이 ‘위편한 그린세라 4+2’ 특가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