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8 23:45 (목)
‘드론과 함께 뜨는 전주’... 드론제작소 본격 가동
상태바
‘드론과 함께 뜨는 전주’... 드론제작소 본격 가동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2.09.18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론메이커 육성공간 ‘윙윙스테이션’ 전주첨단벤처단지서 개소

 

전주시민 누구나 드론 관련 아이디어를 연구하고 직접 제품으로 만들어볼 수 있는 드론 제작소가 문을 열었다.

전주시는 지난 16일 전주첨단벤처단지 본부동에서 우범기 전주시장과 이기동 전주시의회 의장, 신재경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노상흡 (사)캠틱종합기술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드론제작소 윙윙스테이션의 개소식을 가졌다.

윙윙스테이션은 중소기업벤처부가 주관한 2022년도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 공모에 선정돼 구축된 공간으로 시와 캠틱종합기술원은 최대 9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드론을 주제로 한 특화랩을 조성·운영하게 된다.
 
유휴공간이던 전주첨단벤처단지 본부동을 개조해 마련된 윙윙스테이션에는 교육·실습공간, 회의실, 상담실, 휴게실 등 드론 창작자(메이커)를 위한 공간을 갖췄다. 

또 드론 관련 교육에 필요한 3D 프린터·스캐너, 제품 모델링 소프트웨어 등도 도입했다. 

시는 향후 이곳을 단순히 드론 창작자를 육성하는 공간에서 한발 더 나아가 지역 드론산업 생태계의 기반를 조성하는 전진기지로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윙윙스테이션을 통해 우수 메이커를 발굴한 후 드론산업혁신지원센터의 첨단 드론장비를 활용한 아이디어 제품 제작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관련 기업·기관과 연계해 드론산업의 든든한 뿌리가 될 창업기업으로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드론산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대한민국의 혁신성장을 선도할 최우선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면서 “드론 메이커 스페이스를 기반으로 창업·혁신·성장으로 이어지는 드론산업 생태계를 구축해 강한 경제 전주를 이끌어나갈 대표 미래산업으로 성장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 예수교회 도마지파, 전국 최초 10만 수료식 사진 전시회 개관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
  • 올해 에코시티 내 마지막 일반분양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심의 완료
  • 정읍시 취업박람회 ‘구인·구직 열기’ 후끈
  • “사고 나면 누가 책임?” 시민안전 위협하는 전주 감나무골 철거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