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3 11:55 (월)
외국인 대학생, 완주에서 K-문화 즐기다 
상태바
외국인 대학생, 완주에서 K-문화 즐기다 
  • 서병선 기자
  • 승인 2022.07.26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주요대학 외국인대학생 300여명 한지‧순두부 체험

 

외국인 대학생들이 완주군을 찾아 한지체험과 순두부백반을 체험하며, 완주의 매력을 흠뻑 즐겼다. 

26일 완주군은 최근 국내 주요대학 ‘국제교류 Summer School 과정’에 참여한 300여명 외국인 대학생들이 완주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여름방학을 이용해 국제교류 행사에 참여한 미국, 유럽, 동남아 등의 대학생들이다. 

KAIST 70명, 한양대학교 150명, 서울시립대 80여명으로 구성된 학생들은 대승한지마을에서 한지체험을 즐기고, 화심 순두부백반을 맛봤다. 

400여 년 전부터 닥나무를 재배하고 한지를 생산했던 마을인 대승한지마을(소양면 신원리 소재)에서 김한섭 한지장인과 함께 한지제작과 한지를 이용한 소품 만들기 체험을 진행해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완주5미중 하나인 화심 순두부백반을 맛봤다. 매콤하면서 구수한 맛에 학생들은 엄지손가락을 치켜들었다. 

이번 방문을 총괄한 GCP코리아 이익이사는 “완주군은 전통과 현대의 조화로움과 청정자연을 품고 있어서 외국인들에게 충분하게 감동을 줄 수 있는 최고의 여행지다”며 “학생들이 한지 제작과정 체험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현재 완주군은 유럽, 동남아 해외 주요방송사와 여행사에서의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는 등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5월과 6월에는 몽골, 베트남 SNS 인플루언서와 여행사, 카자흐스탄 4대 방송사 중 하나인 31채널에서 관광지 홍보촬영과 한국 여행상품 개발을 위한 사전답사를 하기도 했다. 


이들은 특히 일명 BTS 힐링로드인 소양오성한옥마을과 위봉산성, 위봉폭포, 만경강 비비정 일원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규제지역 수혜 기대...대방건설 ‘평택 고덕 디에트르’ 주목
  • 규제완화를 통한 LTV상향, 주택담보대출비교를 잘해야
  • 발길 몰리는 평택 고덕신도시…대방건설, ‘디에트르’ 분양 예정
  • 규제 완화, 우리 아파트 주택담보대출LTV가 상향된다
  • 신천지예수교회 이만희 총회장...수장절 온라인 세미나 개최
  • 동상이몽 이현이 테일러 푸룬, 어디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