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3 11:55 (월)
수사정보 유출 의혹...경찰 간부, 법정서 혐의 부인
상태바
수사정보 유출 의혹...경찰 간부, 법정서 혐의 부인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2.07.12 0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압수수색 등 수사 정보를 유출한 혐의(공무상비밀누설)로 재판에 넘겨진 전북경찰청 소속 간부 A씨가 첫 재판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11일 전주지법 군산지원 형사1단독(부장판사 장석준)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A씨 측 변호인은 "혐의를 모두 부인한다"고 변론했다.

검찰은 이날 사건 관계인을 증인으로 신청했으며 재판부는 다음 달 10일 다시 재판을 열 예정이다.   

A씨는 2020년 4월부터 7월까지 불법 도박 사이트 운영 조직을 수사하던 중 사건 관계인 B씨에게 모두 9차례에 걸쳐 계좌 추적 계획, 압수수색 등의 민감한 수사 정보를 누설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첩보를 얻는 과정에서 일부 단어를 언급했을 뿐이며, 수사 정보 등 비밀을 누설한 것은 아니라며 혐의를 부인해왔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규제지역 수혜 기대...대방건설 ‘평택 고덕 디에트르’ 주목
  • 규제완화를 통한 LTV상향, 주택담보대출비교를 잘해야
  • 발길 몰리는 평택 고덕신도시…대방건설, ‘디에트르’ 분양 예정
  • 규제 완화, 우리 아파트 주택담보대출LTV가 상향된다
  • 신천지예수교회 이만희 총회장...수장절 온라인 세미나 개최
  • 동상이몽 이현이 테일러 푸룬, 어디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