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08 15:18 (월)
전북경찰, 도내 당선인 12명 수사 착수
상태바
전북경찰, 도내 당선인 12명 수사 착수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2.06.07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16건... 대부분고소·고발유형
경선과정 ‘선거브로커’ 사건 속도
이형세 청장, 신속·정확 수사 강조

6·1 지방선거가 끝났지만, 경찰이 도내 당선인 12명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7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교육감 당선인 1명, 군산·고창·장수·익산시장 당선인 4명, 광역·기초의원 당선인 7명 등 총 16건, 12명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 사건들은 고소·고발로 인한 수사가 대부분이며, 위반 유형으로는 금품 선거 7건, 허위사실 유포 3건, 기타 6건 등이다.
이번 당선된 서거석 전북교육감 당선인의 경우 허위사실 유포로 상대 후보에게 고발 당했다.
또 강남준 군산시장 당선인은 김종식 도의원에게 돈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으며, 심덕섭 고창군수 당선인은 부정선거 운동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전주시장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일명 ‘선거 브로커' 수사와 관해서도 경찰은 브로커 2명을 구속 송치한 상태로 이들의 추가 혐의에 대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으며, 나머지 1명에 대한 수사도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또 수사 과정에서 수집한 녹취록에 언급된 여론조사 조작 여부 파악을 위 해 여론조사 업체 5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친 상태다.
이외에도 장수군수 대리투표 의혹에 대해 현재 관련자들에 대한 휴대폰 압수수 색 등 자료를 수집해 분석 중이며, 조사 중 관련자 일부는 대리투표를 했다고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차량에서 5000만원의 현금이 발견된 사건과 관련, 현금다발을 보관한 혐의로자원봉사자 A씨를 구속 수사 중이다. 현금 5000만원 중 3000만원을 A씨에게 건넨 금품 제공자를 특정하고 이 돈이 여 론조사 대리투표에 쓰였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형세 전북경찰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먼저는 신속하고 정확하게 수사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최종적으로는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문화를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올바른 선거문화를 만들기 위해선 각계각층의 노력이 필요하고 이는 공동의 책임”이라며 “경찰은 수사기관의 역할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찰은 6·1 지방선거와 관련해 선거법 위반 사례는 총 108건 접수, 13건을 처리했으며 현재 95건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수사 종결된 13건 중 7명(6건) 을 검찰에 넘긴 상태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칼럼] 여름철, 지루성피부염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