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7 09:55 (목)
‘제100회 어린이날’ 전주시, 특별 교통대책 추진
상태바
‘제100회 어린이날’ 전주시, 특별 교통대책 추진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2.05.03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주차장과 셔틀버스 운영, 교통지도 등 쾌적한 봄나들이 환경 제공

전주시가 제100회 어린이날인 5일 극심한 혼잡이 예상되는 전주동물원 주변에 대한 특별 교통대책을 추진한다.

전주동물원은 생태동물원으로 탈바꿈되면서 해마다 관람객이 증가하는데다 매년 어린이날만 되면 가족단위 방문객들이 급증하면서 극심한 교통 혼잡이 빚어졌다.

어린이날 동물원 방문객수는 지난해 1만6900여명이었으나 올해 거리두기 해제로 인해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시는 동물원과 주변 도로의 원활한 차량이동 및 교통흐름을 확보하기 위해 동물원이 개장하는 오전 8시부터 경찰 및 교통봉사자 합동으로 주차장 수용상황 및 교통흐름의 변화에 맞게 차량통제를 탄력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먼저 호성주공아파트 사거리에서 동물원으로의 진입은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 차량 진입을 통제하고 동물원주차장에서 호성동 방향으로의 진출만 허용할 계획이다.

조경단삼거리에서 동물원주차장으로 진입하는 소리로 교통통제는 3단계로 나뉜다.

1단계는 동물원 주차장이 만차될 때부터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삼거리까지 양측도로 갓길 주차가 임시 허용된다.

2단계로 한국소리문화의전당과 진입도로 양측까지 만차가 되는 시점부터는 조경단삼거리에서 배드민턴 경기장 진입도로 갓길에도 주차가 허용된다. 

시는 이후 진입하는 차량에 대해서는 임시주차장인 전북대학교와 우아중학교 등으로 차량 분산을 유도하기로 했다.

시는 이날 전북대학교(2000대)와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및 노상주차(926대), 길공원주차장(200대), 배드민턴경기장(140대), 어린이회관(300), 우아중·기린중·만수초·북초(350대) 등 총 9개소, 총 4000여 대 규모의 무료 임시주차장을 운영할 계획이다.

시는 임시주차장 이용객들의 편의를 위해 이날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우아중학교(교문 앞)와 전북대학교(회차지) 2개소에서 동물원까지 무료 순환 셔틀버스를 운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동물원으로 오가는 165번 시내버스의 경우 기존 1일 24분 간격 96회 운행을 15분 간격 144회로 운행횟수를 늘리는 대신 기·종점을 전북대학교 회차지로 변경한다. 999번 버스도 기존 55분 간격 36회를 30분 간격 72회로 늘리고, 기종점을 우아중학교 정문으로 변경 운행된다. 

이강준 전주시 시민교통본부장은 “전주동물원은 매년 어린이날이면 전주시민뿐만 아니라 인근 시·군 지역에서도 많이 찾아와 주변 도로의 차량정체가 극심해진다”면서 “전주시민들께서는 가급적 시내버스와 택시 등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하고, 부득이 자가용을 이용할 경우에는 동물원 주차공간이 절대 부족한 만큼 가까운 임시주차장에 주차한 후 셔틀버스를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주상복합 아파트 ‘대전스카이자이르네’ 6월 오픈
  • 신천지예수교, 중등 24과 ‘하나님의 목적 천지 재창조’ 공개
  • 7월 12일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 ‘사람이 먼저’
  • 군산 수송동 상가 건물 화재...5명 자력 대피
  •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1순위 기타지역 청약 22일 진행
  • 중도금 무이자 혜택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