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7 09:55 (목)
완주 삼례 그림책미술관, 두 번째 요정 시리즈 출간
상태바
완주 삼례 그림책미술관, 두 번째 요정 시리즈 출간
  • 서병선 기자
  • 승인 2022.04.27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질만 작가 미공개 작품 어린이 날 최초 출간 예정

 

지난해 개관한 완주군의 대표관광지 삼례 그림책미술관(관장 박대헌)이 5월 5일 어린이날에 두 번째 요정 시리즈를 출간한다.

27일 완주군은 현재 전시 중인 <요정과 마법의 숲>에 이어 두 번째 요정 시리즈 <요정과 마법 지팡이>를 오는 5월 5일 어린이날에 출간한다고 밝혔다. 

이 책은 1940년경 영국 그림책 작가 질 만(Jill Mann)의 미공개 작품을 그림책미술관에서 발굴, 세계 최초로 한국어판으로 출판하는 책이다.

이야기는 테디가 크리스마스 파티에 친구들을 초대하면서 시작된다. 아이들은 인형극을 보기로 했는데 이 인형들의 뒤를 잡고 움직이면 진짜 사람처럼 말을 한다. 테디는 인형들이 홀로 남겨지면 혼자서도 움직일 거라고 믿고 있다. 

아이들이 도착하기 전, 인형극장의 커튼이 움직이고 작은 인형 하나가 조심스럽게 방안을 들여다보면서 정말 놀라운 일이 벌어진다. 크리스마스 트리 꼭대기에 있는 요정의 마법 지팡이를 개구쟁이 골리워그가 훔쳤던 것이다. 때문에 인형극장의 모든 인형들이 파티가 시작되기 전에 서로 힘을 합쳐 마법 지팡이를 찾아 ‘테디의 파티’를 구하는 내용이다.

이 책의 원래 서명은 <살아있는 인형(The Lively Puppets)>으로, 작가 질 만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려져 있지 않지만 원고의 내용과 그림의 질은 매우 수준 높은 작품으로 평가되고 있다. 

원색의 인형 삽화들은 어린이에게 무한한 상상력을 키워주기에 충분하며, 어른들도 동심의 세계로 빠져들게 하는 매력적인 그림책이다. 

그림책미술관에서는 오는 9월 6일부터 이 책의 오리지널 원고와 삽화를 전시할 예정이다.

앞서 삼례 그림책미술관은 <요정과 마법의 숲> 미간행 원고를 지난해 어린이날 그림책미술관 정식 개관과 함께 책으로 출간했다. 

1940년경 그레이브스가 작가의 꿈을 이루기 위해 쓴 데뷔작품이었으나 제2차 세계대전 발발로 출판되지 못했던 작품을 80년 만에 완주에서 출간돼 큰 주목을 받았다. 

전시 및 도서 문의는 그림책미술관(063-291-7821) 또는 완주군 문화마을팀(063-290-26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주상복합 아파트 ‘대전스카이자이르네’ 6월 오픈
  • 신천지예수교, 중등 24과 ‘하나님의 목적 천지 재창조’ 공개
  • 7월 12일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 ‘사람이 먼저’
  • 군산 수송동 상가 건물 화재...5명 자력 대피
  •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1순위 기타지역 청약 22일 진행
  • 중도금 무이자 혜택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