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7 09:55 (목)
선거브로커 개입실체를 떠나 경선방식부터 바꿔야
상태바
선거브로커 개입실체를 떠나 경선방식부터 바꿔야
  • 전민일보
  • 승인 2022.04.26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중선 전 전주시장 예비후보가 선거브로커 개입을 폭로하며 촉발된 녹취록파장이 경찰의 수사로 이어지고 있다. 이 녹취록에는 다수의 정치인들이 관련된 것으로 지역정가에서 소문이 파다하다.

지난 25일 경찰이 선거 브로커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면서 정치권의 관심도 모아진다. 경찰은 수사에 필요한 자료를 확보했고,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선거 브로커로 지목된 이들을 조사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민주당의 경선이 4월말이면 일단락된다. 5월 12일과 13일 양일간 후보자 등록이 이뤄질 예정이다. 경찰의 수사결과가 5월안에 나올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점에서 우려스러운 대목이 아닐 수 없다.

정치권에 떠돌고 있는 이들이 선거브로커 등과 안심번호 여론조사 조작 등에 가담한 정황이 사실로 확인된다면 심각한 사안이다. 선거 브로커 개입이 사실로 드러나고, 관련자 중에서 지방선거 후보자가 연루됐다면 심각한 후유증이 불가피하다.

그 중 당선자가 있다면 전북만의 논란에 그치지 않을 것이다. 민심보다는 여론조사 조작으로 공천증만 따면 된다는 텃밭에 대한 지역정치권의 안일함이 민주당에 대한 반감을 불러 올수도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의 텃밭인 호남에 대한 공천방식의 변화는 이번 선거를 통해 더욱 명확해졌다. 송하진 지사의 정무적 판단에 의한 공천배제 논란과 여론조사 방식의 후보자선출 등은 적어도 텃밭에서는 다른 방식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민주당은 시스템 공천을 천명했지만, 비대위원장이 ‘계파공천’을 언급할 정도로 이미 실패했다. 후보자의 자질과 역량, 비전, 정책 등은 뒷전이고 조직력과 인지도, 계파정치에 의해 후보자가 결정되는 일련의 과정에 대해 전북도민들은 불편함 심기를 드러내고 있다.

민주당 경선이나 다름없다는 일당독점의 정치지형이 이런 사태를 불러왔다. 민심과 당심 보다는 중앙정치권의 의중이 더 중요한 것은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민주당 경선은 그야말로 조직을 동원한 여론조사 선동전이나 다름없다.

하루에도 수십통의 여론조사나 경선여론조사 참여를 독려하는 문자메시지와 전화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 후보자의 정보와 공약 등을 유권자와 당원들에게 제대로 알리고 지지를 받는 것 보다 자신들이 확보한 조직력을 통한 경선통과에만 혈안이다.

매 선거때마다 공천파동과 경선파열음은 진동하고 있고, 경선방식의 문제점은 도돌이표처럼 되풀이되고 있다. 시민배심원제, 시스템공천 등 그럴싸한 대책을 내놓지만, 논란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 민주당의 혁신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유권자에게 구호적 의미에 그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주상복합 아파트 ‘대전스카이자이르네’ 6월 오픈
  • 신천지예수교, 중등 24과 ‘하나님의 목적 천지 재창조’ 공개
  • 7월 12일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 ‘사람이 먼저’
  • 군산 수송동 상가 건물 화재...5명 자력 대피
  •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1순위 기타지역 청약 22일 진행
  • 중도금 무이자 혜택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