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8 10:06 (목)
장수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일제점검 추진
상태바
장수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일제점검 추진
  • 이재엽 기자
  • 승인 2022.04.25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수군은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지역이 경기·강원지역을 넘어 충북 보은, 경북 상주까지 확산하고 백두대간을 통해 남하 위험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양돈농가 차단방역 일제점검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군은 관내 양돈농장 방문을 통해 농장 출입 통제?소독 등 기본 방역수칙 준수 및 방역시설 가동·운용 상황을 점검하며, 더불어 강화된 방역시설(전실, 내부울타리 등) 설치 진행 상황을 확인할 예정이다.
또한 방역시설 설치와 함께 양돈농가 축사 매일 소독, 외부인 축사 출입 통제 등 현장 방역을 철저히 지도, 감독한다.
봄철을 맞아 야생멧돼지 개체 수 및 입산객 증가 등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의 위험성이 높아짐에 따라 축산차량이 농가·시설 방문 전 세척·소독이 될 수 있도록 거점소독시설을 상시 운영하고, 양돈농가에 생석회 24,000kg, 소독약품 448kg을 배부한다는 계획이다.
이종진 축산과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확산 방지를 위해서 봄철 영농활동 자제와 영농장비의 농장 내 반입 금지, 축사 소독, 축사 출입 시 장화 갈아신기·손씻기, 농장 내외부 소독 및 출입 차량, 사람 통제 등 방역수칙 준수에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광주 ‘선운 더브이 레브리티' 7월 29일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