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7 09:58 (화)
새해정월에 이재명 VS 윤석열, TV토론 가능할까?
상태바
새해정월에 이재명 VS 윤석열, TV토론 가능할까?
  • 전민일보
  • 승인 2022.01.07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의 해, 호랑이띠 새해가 밝았다. 새해 축하문자메시지에 대선과 호랑이가 가득하다.

문 대통령 역시 새해 첫날 메시지로 “새 대통령 뽑는 선거… 희망 다짐 선거.…”라고 했다.

대선 열기가 정국을 덮고 있는 가운데 이재명 VS 윤석열 두 후보의 TV 토론을 볼 수 있을지, 국민적 관심이 높다.

그도 그럴 것이 이재명 후보의 주 1회 토론 제안에 윤석열 후보는 법정 토론 3회 외에 불가라는 입장 고수해 왔다.

토론 불가 입장이던 윤 후보가 국민의 열망과 달리 “토론을 하게 되면 결국은 싸움밖에 안 난다… 정책토론 많이 하는 게 별로 도움이 안 되는 것 같다.”라는 발언으로 토론을 회피한다는 논란을 일으켰다.

유권자는 후보의 정책 대결을 한눈에 보면서 누가 더 내 삶에 유익을 줄 후보인지 알고 싶은 열망이 가득한데 윤 후보는 국민의 갈망을 외면하는 듯한 발언이 파장을 일으킨 것이다.

이를 계기로 지난 연말 두 대선 후보 사이에 날 선 토론 공방 전이 펼쳐졌다.

후보 간에 토론 자체를 거부하거나 토론 횟수를 가지고 벌어지는 부정적인 네거티브 공방은 국민적 피로감을 높여 준다.

지난 28일 방송기자클럽 초정토론회에서 윤 후보는 이재명 후보를 향해 토론을 청하는 상대 후보를 향해 “확정적 중범죄 이 후보와 물타기 토론 못해...”, 지난 30일 “미친·삼류·같잖다” 등 거친 말이 지지자뿐 아니라 국민을 놀라게 했다.

대장동 특검을 받아들이면 토론을 응하겠다더니, 토론 주제를 대장동 토론 주제로 한정하면 토론 제안을 받아들이겠다는 윤 후보 측의 토론태도에 여론은 그다지 호의적이지 않다.

토론을 회피하는 듯한 소극적 태도의 윤 후보에게 이 후보는 “정치인은 주권자에게 자신의 철학과 비전을 제시하고 동의를 얻어야 할 의무가 있다”며 TV 양자 토론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다.

토론 횟수를 흥정거리로 삼는 윤 후보의 토론회피 전략은 의구심을 키우고 있다. 잇단 실언으로 설화를 겪어 토론을 두려워한다.

심지어 9수로 사법고시에 붙은 검사 출신인 만큼 명령과 복종에 익숙한 검사문화의 직업적 특성은 토론과는 거리가 있는 것 아닌가? 라는 부정적 세평까지 일고 있다.

대선 후보의 토론 거부는 누가 봐도 득보다 실이 많다. 이를 방증하듯 3차례의 의무토론만 했던 선거는 지난 2012년 18대 대선이 유일하다. 2017년 대선 때는 6차례의 TV토론, 2002년에는 27번, 2007년에는 11번의 TV토론을 했다.

TV 토론과 스피치라는 과목을 대학에서 수년간 강의, 토론 주제로 다수 칼럼을 기고했던 필자는 이번에 불거진 토론 공방을 지켜보면서 후보들의 TV 토론의 높은 효과를 익히 아는 터라 안타까움이 크다. 국민은 토론을 통해서 후보의 말솜씨를 보려는 게 아니라 태도와 자세를 보려는 것이다.

이익 투표 시대의 유권자는 어떤 후보가 더 내 삶을 바꿔 줄 것인지 TV 토론을 통해 치열하게 비교하고 검증하고 싶어 한다.

진영 간 갈등을 부추겨 정치적 이득을 얻겠다는 얄팍한 수가 통하는 시대가 아니다. 정책과 비전만이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다. 후보는 국민에게 TV 토론을 통해 자신의 정책과 비전을 알려 할 의무가 있다.

언제쯤이면 네거티브 공방 아닌 양자 TV 정책토론이 가능할까? 어떤 후보의 제안이 더 국민의 알권리 실현에 도움이 되는지는 유권자인 국민이 파단할 문제다.

이 후보는 새해 1월 1일에 윤 후보를 향해 토론으로 장난치지 말라고 일갈하며 토론에 응할 것을 촉구했다. 윤 후보가 이 후보의 토론 제안을 받아들여 양자 TV 토론이 성사될 것인지 아니면, 토론 회피 후보로 남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정순 언론학 박사, 전 간행물윤리위원장

※본 칼럼은 <전민일보>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하진 전북지사 조직·지지자들 ‘김관영 전 의원’ 지지 공식화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신천지 도마지파, 4개지역 헌혈 동참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송하진 전북지사 지지자들 "정계은퇴 한 분, 마지막까지 모독" 격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