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09 03:31 (화)
사학연금, 대전・부산센터 입주기업 임대료 50%인하 내년 6월까지 연장
상태바
사학연금, 대전・부산센터 입주기업 임대료 50%인하 내년 6월까지 연장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12.31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주사의 임대차 유지 및 경제적 부담 완화에 도움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이사장 주명현, 이하 사학연금)은 오미크론 확산 등 코로나19의 지속적인 악화와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중소기업을 위해 2020년부터 추진해온 사학연금 보유센터의 임대료 50% 인하를 내년 6월까지 연장하여 진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사학연금은 코로나19 피해가 장기화됨에 따라 임차인들의 경영 어려움에 고통분담과 상생협력 차원에서 올해 연말까지 종료 예정이었던 센터의 임대료 50%인하를 재연장하기로 했다. 또한, ‘20년 3월부터 ‘22년 6월까지 발생한 임대료 연체료율도 5%를 적용한다고 전했다.

이번 임대료 인하 적용대상은 사학연금이 보유하고 있는 대전센터와 부산센터 2곳에 입주한 19개 중소기업·소상공인 사업자로, 이번 임대료 감면 조치는 코로나19로부터 어려움을 겪는 지역 임차인의 경제적 부담 완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명현 사학연금 이사장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 등 코로나19의 악화로 운영시간 단축 등으로 인해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 임차인의 지원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자 임대료 인하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게 되었다.”며, "입주사의 임대차 유지 및 경제적 부담 완화에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칼럼] 여름철, 지루성피부염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