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6 18:27 (수)
도, 귀농귀촌 우수마을 3개소 선정 홍보
상태바
도, 귀농귀촌 우수마을 3개소 선정 홍보
  • 전광훈 기자
  • 승인 2021.11.14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농귀촌인과 주민 모두 행복한 둥지마을 3개소 선정
둥지마을 3개소…완주 두억마을, 임실 발산마을, 고창 입전마을
유튜브, 귀농귀촌 카페, SNS 등 홍보…귀농귀촌인 유입 유도

전북도가 귀농귀촌 활성화를 위해 도내 귀농귀촌 우수마을 3개소를 선정하고 적극적인 홍보 활동에 나선다.

도는 도시민에게 귀농귀촌의 긍정적 이미지를 확산하기 위해 귀농귀촌 우수마을을 발굴·홍보하는‘귀농귀촌 둥지마을 홍보사업’을 추진한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둥지마을 3개소는 완주 두억마을, 임실 발산마을, 고창 입전마을이다.

귀농귀촌 둥지마을은 귀농귀촌인 유입으로 주민 공동체 활동 기회가 늘어 주민 만족도가 향상되고, 귀농귀촌인의 안정적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노력한 마을이다.

두억마을은 귀농귀촌인을 중심으로 마을 전통놀인인 ‘지게장단’을 공연?계승하는 등 마을의 화합을 다지고 있다.

마을주민들은 귀농인에게 토마토 재배기술을 전수하는 등 새 이웃의 정착을 돕고 있다.

입전마을은 주민과 귀농귀촌인이 함께 마을 돌담을 복원하고 다양한 문화활동을 주민주도로 운영하고 있다.

도는 11월 중 홍보 영상을 제작하고, 유튜브·귀농귀촌 카페· 언론사·SNS 등에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신원식 도 농축산식품국장은“둥지마을 홍보사업이 귀농귀촌인의 안정적인 정착과 유입 확대로 이어져 농촌마을에 새로운 활력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광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전민이 만난사람, 박준배 김제시장
  • ’힐스테이트 더 운정’, 단기간 완판 기대감 솔솔
  • 클레이튼 기반 준 메타, P2E 카지노 게임 서비스 출시 예정
  • 제19대 전북대총장 선거, 7명 교수 출마의지 표명
  • 한국갤럽 여론조사(14일) 이재명 37%·윤석열 31%·안철수 17%·심상정 3%
  • ‘신림선’ 개통 다음 ‘난곡선’ 바통 이어 받나…신림 파라곤 더 밀리안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