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6 15:02 (월)
2021 가람 이병기 청년시문학상·최명희청년소설문학상’ 수상자 4명 선정
상태바
2021 가람 이병기 청년시문학상·최명희청년소설문학상’ 수상자 4명 선정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10.28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 신문방송사와 혼불기념사업회·최명희문학관(관장 최기우)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2021 가람이병기청년시문학상·최명희청년소설문학상’ 수상자 4명이 선정됐다. 가람 이병기청년시문학상 대학 부문은 '가을으로부터'를 쓴 배예빈(한양대학교 국문 1년) 학생이, 고등 부문은 '휴일의 미술관'을 선보인 이예진(고양예고 문창 2년) 학생이 선정됐다.

최명희청년소설문학상 대학 부문은 '해가 뜨기 전에'를 쓴 장민기(명지전문대학 전공심화 문창 2년) 학생이, 고등 부문에는 '낭만주의 외계인'을 쓴 임나경(안양예고 문창 3년) 학생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시 부문 대학부 당선작 '가을으로부터'는 일상을 특별한 것으로 바꾸는 비밀스러운 순간에 대한 감각과 통찰력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 시 부문 고등부 수상작 '휴일의 미술관'은 예측 못 할 내일을 살아야 하는 청춘의 고민이 군더더기 없고 절제된 문장으로 잘 담겨 있다는 평을 얻었다. 

갓 태어난 아이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으로 시작하는 소설 대학부 당선작 '해가 뜨기 전에'는 깔끔한 문장으로 가독성을 높여 응모작 중 가장 돋보이는 작품으로 꼽혔다. 고등부 당선작 '낭만주의 외계인'은 공시 9수생의 지루하고 나른한 일상을 신선한 상상력과 짜임새 있는 구성으로 형상화 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번 문학상은 238명이 590편의 작품을 응모했다. 시 부문에는 136명이 486편을, 소설 부문에는 102명이 104편을 출품해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  

김동원 전북대학교 총장은 “작품을 통해 학생들의 다양한 고민을 알 수 있었고 더욱 응원하는 마음을 갖게 됐다”면서 “전북대학교의 문화적 자부심인 ‘이병기’ 시인과 ‘최명희’ 소설가의 이름으로 발굴·육성되는 청년들이 세계적인 문인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대회는 1955년 전북대신문 창간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시와 논문을 공모했던 ‘학생작품 현상모집’이 모태가 됐다. 전북대학교 신문방송사에서는 2017년 개교 70주년을 맞아 1955년부터의 문학상 수상작을 정리, 총 5권의 '전북대학교신문방송사 문학상 당선작 전집'을 발간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
  • 정읍시 칠보면 소재지 지중화·정비사업 준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