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30 14:51 (화)
올해 수능, 코로나19 확진 등에 따라 시험장 달라진다
상태바
올해 수능, 코로나19 확진 등에 따라 시험장 달라진다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10.25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1월 18일 도내에서 치러지는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코로나 19 확진 및 자가격리 여부에 따라 시험장이 달라진다. 또한 수능 1주일 전부터 도내 모든 고등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 25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수능은 18일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5시 45분(일반수험생 기준)까지 전주·군산·익산·정읍·남원·김제 등 도내 6개 시험지구, 총 69개 시험장에서 치러진다. 응시인원은 전년보다 124명 증가한 1만7280명이다.

전북교육청은 올해 수능 시험에서 수험생의 코로나19 확진 및 자가격리 여부와 관계없이 응시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유형별 시험장을 운영한다. 일반수험생이 응시할 수 있는 시험장 62개를 지정했으며 일반시험장 내에는 시험 당일 유증상자를 위한 별도시험실 88실을 마련했다. 별도 시험장의 경우에도 무증상은 별도시험장 내 일반 시험실에서, 유증상은 별도시험장내 별도 시험실에서 수능을 치른다.

또 자가격리 중인 수험생에 응시할 수 있는 별도시험장 6개소와 병원시험장 1개소도 지정했다. 별도시험장은 전주교육문화회관·군산동고·원광정보예술고·정읍학생복지회관·남원교육문화회관·김제교육문화회관 등 시험지구마다 1곳씩 마련하고, 군산의료원을 병원시험장으로 운영한다.  

또한 수능 2주전인 11월 4일부터 특별 방역점검에 들어간다. 수험생이 많이 다니는 다니는 입시학원을 대상으로 특별 방역 점검을 실시하며, 스터디카페와 게임제공업소, 노래연습장, 영화상영관 등에 대한 방역관리도 시행한다. 또 수능 1주 전부터 수능 다음날까지는 전체 고등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시험장 방역 및 수험생·감독관 감염 예방을 위해서다. 

이와 함께 안전한 수능 응시환경을 위해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수험생은 유전자증폭(PCR)검사를 받도록 권장할 방침이다. 수능 전날인 11월 17일에는 보건소의 PCR검사시간을 오후 10시까지 연장할 계획이다. 수험생은 마스크 착용 후 시험에 응시해야 한다. 1인당 마스크 3매씩을 수능일에 제공할 계획이다. 점심시간에는 종이 가림막을 사용한다. 지난해에는 시험시간 내내 아크릴 가림막을 설치했지만 올해는 백신 접종이 이뤄짐에 따라 마스크를 벗는 점심시간에만 종이 가림막을 사용한다.

또 매시간이 끝나면 창문을 열어 환기를 시킨다. 시험 종료 후에는 안내에 따라 일반시험실부터 별도시험실 순으로 퇴실하고, 시험 종료 후 별도시험실 수험생의 증세가 지속될 시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도록 안내한다. 조성규 학교교육과장은 “수험생들이 안전하게 수능에 응시할 수 있도록 수험생 유형별 응시환경 구축, 수험생 상황관리, 시험장 주변 소음 방지 등을 위해 노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수험생들도 건강관리에 유의하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클레이튼 NFT플랫폼 '클레이민트', 첫 번째 시리즈 완판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마음의 거리만은 더 가깝게
  • 과천 업무복합단지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분양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