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30 13:54 (화)
익산시, 근로청년 경제 자립과 안정 정착에 ‘온힘’
상태바
익산시, 근로청년 경제 자립과 안정 정착에 ‘온힘’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1.10.25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가 근로 청년들에게 경제 자립과 안정 정착에 온힘을 쏟고 있다.

시는 중소기업의 인력난을 해소하고 청년들의 지역 정착을 돕기 위해 익산형 근로청년수당 대상자를 총 948명으로 확대해 이달 본격 지급한다.

이들에게는 매월 30만원씩 최대 3년간 지역화폐인 다이로움카드로 지급한다.

시는 더 많은 청년들에게 혜택을 공급하기 위해 지난 7월에 1차 대상자 750명에 이어 이달 2차 모집 대상자 198명을 추가 선정했다.

2차 모집 신청자 232명을 대상으로 연령, 주소, 근로, 급여조건을 검토하고, 유사 지원 사업 중복 여부와 세금 체납 여부까지 확인 후 최종적으로 198명을 선정 발표해 이달부터 지원에 나선 것이다.

익산형근로청년수당은 10월분부터 다음달 10일경에 지급될 예정이며, 대상자로 선정된 청년들은 기한 내 본인명의 다이로움카드를 보유하면 된다.

신청 당시 회사에서 퇴사 시 지급 중단 신고해야 하고, 3개월 이내 관내 중소기업에 재 취업할 경우 서류를 갖추어 지급 재개 신고할 수 있다.

, 지원 기간 중 1회에 한하여 인정된다.

또한 지원 기간에는 익산시에 주민등록상 주소지를 유지해야 하고 국세 및 지방세 체납시 지원 중단된다.

시 관계자는익산형근로청년수당으로 중소기업과 청년들이 모두 만족하고 익산에 대한 애정을 갖길 바란다면서내년에는 청년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근로청년수당 지원 확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클레이튼 NFT플랫폼 '클레이민트', 첫 번째 시리즈 완판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마음의 거리만은 더 가깝게
  • 과천 업무복합단지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분양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